삐걱대기 시작한 아프리카와 중국

입력 : ㅣ 수정 : 2015-10-17 0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중국의 두 번째 대륙/하워드 프렌치 지음/박홍경 옮김/지식의날개/384쪽/1만 7000원
1996년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이 아프리카 6개국을 순방한 이후의 일이다. ‘쩌우추취’(走出去, 밖으로 나가라는 뜻)라는 그의 말에 중국 기업이 앞다퉈 아프리카에 뛰어들었다. 중국 정부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아프리카에 통 큰 투자를 했다. 그 결과 지난 10년간 아프리카로 이주한 중국인이 100만명을 넘어섰고 양국 간 무역은 20배 이상 증가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둘의 관계가 심화되면서 문제도 하나둘 생기기 시작했다. ‘윈윈인가 또 다른 제국주의인가’를 놓고 논란이 일기 시작한 것이다. 새 책 ‘아프리카, 중국의 두 번째 대륙’은 이 같은 우려의 시각에서 중국의 아프리카 진출을 짚고 있다.
책은 아프리카에 정착한 100만 중국인 개개인의 삶에 초점을 맞췄다. 양측 간 공식적인 교류나 프로젝트보다 이주민 개개인의 실제 경험이야말로 두 지역의 관계 형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이주 중국인들은 대부분 ‘츠쿠(吃苦, 고통을 먹는다는 뜻)정신’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고국에 대한 여러 불만 탓에 아프리카 이주를 결행한 만큼 가족과 후손의 미래를 위해 이런저런 어려움쯤은 인내한다는 뜻이다.
문제는 이들과 아프리카인의 관계가 삐걱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애초 중국인들을 반겼던 아프리카인들은 중국인들의 인종적 편견, 노동력 착취, 토지 수탈, 지역 경제 침범 등을 겪으며 불만을 표출하기 시작했다. 아프리카에서 유행하는 디자인을 베껴 중국에서 옷을 만든 뒤 이를 다시 아프리카로 역수입하는 등 중국 업자들의 부도덕한 행태는 비일비재하다.
중국 정부 또한 아프리카의 풍부한 자원을 헐값에 매입하는 것에만 혈안일 뿐 그 대가로 아프리카가 기대하는 인프라 구축은 조악한 모양내기에 그치고 있다. 이마저도 중국 노동자와 기업을 투입해 현지 경제에는 어떤 이득도 남겨주지 않는다. 특히 부도덕한 정권에 힘을 보태 부패를 부추기고 막 싹트기 시작한 민주주의를 퇴보시키는 행태에 대해 아프리카인들의 분노가 커져 가고 있다.
저자는 책 전반에 걸쳐 중국 정부의 아프리카에 대한 탐욕, 이주자 개개인의 아프리카인들에 대한 심각한 몰이해와 태도를 비판하고 있다. 아울러 아프리카 지도자들의 각성도 촉구한다. 거대한 동반자의 투자로 창출된 수익이 국민의 주머니까지 제대로 들어가는지 살피고, 전시성 사업보다 후대를 위한 합리적 투자를 유도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아프리카 지도자들의 양심과 역량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손원천 기자 angler@seoul.co.kr
2015-10-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