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B(투에이비), 中 뷰티플랫폼과 손잡고 새로운 마케팅 채널 개척

입력 : ㅣ 수정 : 2015-09-04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뷰티, SNS등 다양한 마케팅으로 거대 중국 뷰티시장 공략


지난해 중국의 화장품 소비액이 1,800여억 위안(한화 33조 5천억원)을 넘어서면서 중국이 세계 화장품 소비 시장의 8.8%를 차지해 미국에 이어 세계 2대 화장품 소비국으로 올라섰다.

중국 시장에 대한 화장품 업계의 관심이 한껏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 소셜 마케팅 전문기업 2AB(투에이비, 대표 김성식)가 최근 중국 최대 규모의 여성 뷰티플랫폼들과 연이은 라이선스 협약을 체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등을 통해 중국 내에서 시작된 K-뷰티 열풍이 한층 강해질 전망이다.

특히 2AB의 라이선스 협약 체결은 중국 현지의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형태로 여러 국내 화장품 브랜드들의 중국내 홍보가 가능해지는 계기이자 국내의 뷰티 콘텐츠 및 제품을 실시간으로 유통하는 가교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LG생활건강, 잇츠스킨, 아이소이, 동화면세점, 제주공항면세점 등 국내 코스메틱 및 유통 브랜드들의중국 SNS 마케팅 서비스를 운영하며 전문적인 뷰티 경험과 노하우를 쌓아온 2AB는 글로벌 브랜드 이미지 구축과 SNS 소통 채널 확대를 통해 실질적인 대중국 사업성과를 도출해내며 종합적인 온라인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해온 중국 소셜마케팅 전문기업이다.

2AB가 이번 전략적 업무 제휴로 개척한 중국의 뷰티 마케팅 채널은 ‘메이좡신더(美妆心得)’, ‘KIMISS(闺密网)’, ‘Onlylady’, ‘GLOSSYBOX’ 등 대표적인 뷰티플랫폼으로서 높은 구매력과 파급력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이좡신더(美妆心得)’는 중국 최대 여성 뷰티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로 중국 뷰티정보앱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KIMISS(闺密网)’는 10대부터 20대 중반까지의 여성을 타깃으로 뷰티패션 정보를 전달하며 중국판 ‘겟잇뷰티’라 불리는 중국 최대 여성 온라인매거진이다. 또한 화이트칼라 여성층을 타깃으로 페이지뷰 1천만 이상을 기록하는 뷰티패션 종합채널 ‘Onlylady’, 16개국과의 글로벌 제휴를 맺고 51만명의 VIP회원에게 매달 최신 뷰티 정보와 제품을 보내주는 뷰티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GLOSSYBOX’ 등도 한국의 화장품 브랜드와 제품을 알리는 뷰티 콘텐츠를 선보이는 새로운 창구가 된다.

이번 제휴를 통해 2AB는 8천 개가 넘는 국내 화장품 브랜드들의 공통된 숙원이었던 중국 내 뷰티 마케팅 채널 확장을 이루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자아낸다.

다년간 축적된 중국 현지 마케팅 경험을 가진 2AB의 김성식 대표는 “중국 소비자의 시각에서 중국을 보는 패러다임을 새롭게 정립해야 한다”며 K-뷰티의 생존을 위해 차별화된 SNS 마케팅과 장기적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업운영을 총괄하는 김철기 이사는 “중국의 온라인 SNS채널은 물론 여성 뷰티 플랫폼 제휴를 통해 국내 화장품 브랜드의 유통채널을 확장 중”이라며 “뷰티 정보, 제품 체험단, 매거진 프로모션 등 영향력 있는 채널을 통해 중국 20~40대 여성 유저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