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와 자식, 모두 행복해지는 교육법은 없을까

입력 : ㅣ 수정 : 2015-08-21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모가 바뀌면 자식이 산다/유순하 지음/문이당/367쪽/1만 3000원

세 자녀를 모두 속칭 ‘SKY’라고 불리는 명문대에 보냈다. 그런데 아버지는 “자식 농사에 실패했다”고 한탄한다. 욕심이 과한 걸까, 아니면 가식적인 겸양일까. 둘 다 아니다. 원로 소설가인 저자는 세상의 잣대로 보면 남부러울 것 없는 자식 농사에도 불구하고 부모와 자식 사이의 행복한 관계라는 양육의 본질적인 차원에서 스스로의 부족함에 대한 회한을 털어놓는다. “나와 내 자식들 사이의 정서적 거리는 어떤 형태의 것이든 변명도 불가능하다. 내가 좀더 섬세했더라면 극복될 수도 있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내가 아버지 노릇에 결국 실패했다고 자책하는 이유는 바로 그것이다.”(353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부모가 바뀌면 자식이 산다’는 좋은 대학에 보내는 것이 자식 양육의 궁극적 목표처럼 되어 있는 현실에서 부모와 자녀가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교육과 육아의 방법을 고민한다. 저자는 우선 피폐한 우리 교육 현실이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없는 젊은이들을 양산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부모는 자식 양육에 모든 것을 바치지만 정작 육아 환경은 세계 최악이고, 어린이와 청소년의 행복지수는 최하위권이다.

저자는 이런 현실을 타개할 방안으로 부모들의 생각과 역할 전환을 강조한다. 과보호와 자식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하는 문제, 교육에서의 간섭 등을 도마에 올린다. 육아와 교육의 과정을 통해 자식을 위해 희생한 것이 아니라 자식으로 말미암아 삶의 기쁨을 누렸을 뿐이라는 진단은 특히 가부장적 의식에 사로잡힌 부모 세대의 내면을 돌아보게 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5-08-2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