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상했나

입력 : ㅣ 수정 : 2015-08-0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름새 애플 주가 13.2% 뚝… 시가총액은 122조원 증발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의 주가가 5거래일 연속 떨어지면서 6개월 새 최저치로 주저앉았다.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의 죽음 이후 이렇다 할 성장 동력을 찾지 못한 애플이 과거 휴대전화 최강자였던 노키아처럼 몰락의 길을 밟는 것 아니냐는 섣부른 예측까지 나오고 있다.

●2분기 아이폰 판매량 급락… 中 점유율 21% 빠져

4일(현지시간) 애플 주가는 미국 뉴욕 나스닥 시장에서 전날 대비 3.2% 급락한 114.64달러로 마감했다. 지난 1월 28일 115.31달러 이후 가장 낮은 액수다. 지난달 20일 주가(132.07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13.2%나 빠졌다. 이 기간 애플의 시가총액은 7608억 달러(약 890조 9000억원)에서 6576억 달러(768조 7000억원)로 1032억 달러(약 122조원)가량 증발했다. 폭락의 주된 원인은 지난 2분기 예상치를 밑돈 아이폰 판매량이다. 4700만여대를 판매했으나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1분기 17.8%에서 2분기 12.2%로 점유율이 하락했다. 현지 기업인 샤오미(15.9%)와 화웨이(15.7%)에 밀려 3위로 떨어진 탓이다. 태블릿을 포함한 중국 전체 판매량도 전 분기 대비 21%나 줄었다.

●아이폰에만 의존한 데다 차세대 사업 자리 못 잡은 탓

블룸버그는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예전보다 길어지는 가운데 애플이 그동안 지나치게 아이폰에 의존해 왔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애플TV와 스마트워치 등 차세대 사업이 제자리를 찾지 못한 것이 부진을 키운 요인이다. 일각에선 잡스의 뒤를 이어 최고경영자(CEO)에 오른 팀 쿡의 나약한 카리스마를 문제 삼기도 한다. 반면 경쟁사인 마이크로소프트(MS)는 윈도10을 내놓으면서 애플의 운영체제(iOS)를 위협하고 있다. 애플은 위기 극복을 위해 구글처럼 가상이동통신망사업(MVNO) 진출을 모색하거나 전기차 등으로 영역을 넓히려 하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5-08-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