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사신 눈으로 본 ‘문화 충격’ 청나라 풍경

입력 : ㅣ 수정 : 2015-06-05 2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사일기/박래겸 지음/조남권·박동욱 옮김/푸른역사/308쪽/2만 5000원

조선시대 후기 중국에 파견된 사절은 무려 13개에 이른다. 동지사, 정조사, 성절사, 천추사 같은 정기적인 경우 말고도 사은사, 주청사, 진하사, 진위사, 진향사, 문안사, 변문사, 진헌사, 고부사 등의 부정기적 사절이 있었다고 한다. ‘심사일기’는 이 가운데 청 황제의 심양 행차 때 황제의 안부를 알기 위해 파견한 심양 문안사의 모습을 보여줘 흥미롭다.

1829년 영의정 이상황이 심양 문안사 정사로 갈 때 서장관에 임명돼 수행한 박래겸이 98일간 보고 겪은 일들을 상세하게 기록한 견문기. 기존 사료를 통해 ‘막연히 그랬을 것’이란 추측을 깨는 다양한 일들이 생생하게 전해진다. 이를테면 수레의 일종인 태평거 제작과 운용방식이며 창녀, 바둑, 전족, 상례 같은 낯선 풍속들이 외지인의 시선으로 풀어진다. 심양은 소현세자와 봉림대군, 삼학사 등 이른바 병자호란의 상흔을 그대로 담은 장소. 그런 만큼 삼학사가 순절한 장소를 찾아가 비분강개하는 사절의 마음이 절절하다.

이색적인 상례 풍경도 적지 않게 등장한다. 상갓집에 음악이 울리는가 하면 윗도리만 소복한 채 모자와 바지는 평소 복장을 한 모습, 관 위에 수탉을 놓아 혼을 부르는 장면들이 소개된다. 당쟁의 대상으로 삼기까지 했던 조선 사람들과는 달리 지극히 개방적인 상례를 치르는 중국인들에게 받은 문화적 충격이 실감 나게 전해진다. 술과 진귀한 음식들을 대접하고 외부인이 들어갈 수 없는 내실까지 보여주는 현지인들의 후의도 새삼스럽다.

“음악이 울리자 여러 명의 호위를 받고 황제가 들어섰다. 예부시랑이 상사와 박래겸을 황제에게 데려가자 직접 두 잔의 술을 따라 주었다. 한마디 말도 나누지 않고 제자리로 돌아왔다.”

수많은 인원과 물품이 소모되며 힙겹게 치러지는 행사지만 조선 사신의 특별 접견조차 허락되지 않았음이 드러나는 황제 친견 대목은 특히 눈길을 끈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5-06-0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