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른 피해자’ 소년병이 된 아이들

입력 : ㅣ 수정 : 2015-04-18 0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년병-IS가 만든 또 다른 비극/마이클 웨셀스 지음/이상근 옮김/세리프/408쪽/1만 4800원

지난 1월 국내의 한 18세 소년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던 사건은 우리 모두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한국 사회는 그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겨둔 몇 장의 사진과 글로 그를 ‘사회 부적응자’로 낙인 찍었다. 하지만 그가 IS에서 무엇을 경험하고 있는지, 언젠가 돌아올지도 모를 그를 어떻게 보듬어야 할지에 대해서는 알 도리가 없을뿐더러 애써 외면하는 듯하다.

책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소년병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논의의 한가운데로 끌어냈다. 미국 컬럼비아대 심리학과 교수인 저자는 세계 곳곳의 분쟁지역을 돌며 10년에 걸친 현장조사, 400명이 넘는 소년병 인터뷰를 통해 이들의 경험과 기억을 재구성했다.

그는 소년병들을 ‘청소년 살인마’라는 선정적인 이미지로 왜곡하는 시선도, 평생 상처를 안고 살아갈 존재로 여기는 시각도 배제한다. 대신 이들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담은 것은 물론 이들이 사회에 적응해 나갈 복원력까지도 긍정적으로 조명한다.

저자는 소년병들이 무장단체에 가담하는 동기에서 시작해 병사, 스파이, 짐꾼 등으로 소모되는 과정, 전쟁이 남긴 질병과 트라우마까지를 이들의 시선으로 따라간다. 이들의 일부는 7세 전후에 손에 총을 쥐며, 눈앞에서 형제의 죽음을 목격하기도 한다. 심지어 소년병들의 상당 부분을 소녀병들이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은 성폭력의 희생자가 되고 있다.

저자는 이 악순환을 끊기 위한 대안을 공동체에서 찾는다. 소년병 출신들이 사회에 적응함은 물론 더이상 징집되지 않도록 지역사회와 국가, 지구촌이 체계적인 보호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5-04-18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