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벗은 역사 속 이슬람교 민낯

입력 : ㅣ 수정 : 2015-04-18 0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슬람 제국의 탄생/톰 홀랜드 지음/이순호 옮김/책과함께/656쪽/3만 3000원

“복음사가들이 쓴 예수의 생애는 내용이 상대적으로 부실하다. 반면에 무함마드의 생애와 관련해서는 그가 살았던 곳, 그가 처했던 경제상황, 그가 사랑한 여인 등 웬만한 내용이 거의 다 드러나 있다. 그 시대의 정치상황과 사회경제적 상황도 많이 알려져 있다.” ‘악마의 시’로 유명한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는 기독교와 이슬람을 이렇게 대비한 적이 있다. 예언자 무함마드의 실제성과 다양성에 천착한 말이다. 가브리엘 천사로부터 전달받은 하나님의 계시라는 이슬람 경전 코란과 예언자 무함마드의 언행록 하디스에는 그 말을 뒷받침하는 구절들이 숱하다.

바위의 돔 신전. 이슬람의 가장 신성한 건축물 중 하나로, 예언자 무함마드가 말의 형상을 한 동물 부라크의 등에 올라 대천사 가브리엘과 함께 승천했다고 전해지는 바위를 에워싼 신전이다. 책과함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위의 돔 신전. 이슬람의 가장 신성한 건축물 중 하나로, 예언자 무함마드가 말의 형상을 한 동물 부라크의 등에 올라 대천사 가브리엘과 함께 승천했다고 전해지는 바위를 에워싼 신전이다.
책과함께 제공



무함마드를 마지막 예언자로 믿는 무슬림(이슬람 신자)들이 코란과 하디스를 ‘의심불가’이며 ‘절대믿음’의 대상으로 보는 것과 달리 이슬람 바깥에선 회의적인 반응이 지배적이다. 예언자 무함마드의 최초 전기가 그의 사후 몇백 년이 지난 뒤에 집필됐을 뿐만 아니라 전기에 적힌 코란의 기원 관련 설명에도 설득력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슬람제국의 탄생’은 그런 논쟁과는 조금 거리를 둔 이슬람 뿌리 찾기로 도드라진다. 고대 후기의 역사에서 이슬람제국의 기원을 찾아냈다는 점이다. 저자는 ‘공화국의 몰락’ ‘페르시아 전쟁’을 쓴 고대 후기 역사학자. 이 책에서도 ‘정적 속에서 발흥하는 제국은 없다’는 유명한 명제를 이슬람의 탄생에 연결했다. 고대세계의 대표 종교인 이슬람, 기독교, 유대교와 다른 이교들이 처한 상황이며 종교 간 상호과정이 다큐멘터리처럼 풀어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슬람교는 무함마드가 610년 메카 인근에 있는 동굴에서 천사의 계시를 받아 생겨난 것이 아니라 당대 정치와 인간 정서의 산물이다.” 7∼9세기 아랍제국의 역사에 주목한 책의 큰 테마는 바로 이것이다. 5세기 무렵 지중해 연안 전역에서 세력을 뻗쳤던 서로마제국이 멸망한 뒤 근동 일대에는 새로운 체제가 요구됐을 것이다. 이슬람교의 탄생은 바로 그 맥락에서 페르시아의 조로아스터교, 로마제국의 기독교와 유대교 등 팔레스타인과 아라비아 지역 사람들이 기존에 믿던 종교들이 합쳐져 탄생했다는 것이다.

무함마드 사후 우마이야왕조의 이슬람공동체는 다마스쿠스로 수도를 옮겨 대대적인 영토 확장에 나섰다. 661년부터 90년간 아시아, 아프리카 그리고 유럽까지 영토를 확장해 전성기 로마제국보다 훨씬 더 큰 제국을 건설할 수 있었던 건 바로 이슬람교 때문이라고 저자는 설명한다. 지배층이 종교 교리에서 정치적 힘을 얻었고 다양한 민족이 한 나라로 융합할 수 있었던 건 종교적 가치관을 공유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저자는 이슬람 밖에서 이슬람의 뿌리를 바라보는 시각과 근본적으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역사를 바탕으로 재구성해 가는 이슬람제국의 탄생 과정에 대한 설명이 불신과 오해의 영역을 합리적 이해의 지대로 서서히 바꿔 놓는다는 게 책의 특장이다. 어원을 이용한 역사 풀이도 흥미로운 접근이다. 이를테면 무함마드의 씨족이 속한 쿠라이시 부족의 기원을 찾는 부분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부족 이름의 어원 ‘카리샤’는 ‘함께 모인’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쿠라이시족은 로마의 동맹 부족이며 무함마드가 로마문화에서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고대 후기는 수많은 실험과 새로운 방식이 시도되고 새로운 조정이 이루어진 시대였다’는 한 유명한 역사가의 증언을 소개한 저자는 단정적으로 말한다. “무함마드 이후 세기에 등장한 이슬람이라고 불리는 종교도 이 수많은 실험들이 가져온 다수의 결과 중 하나였을 뿐이다.” 그래서 저자는 “이슬람의 태동과 역사의 형성 과정을 더더욱 올바른 문맥에 넣고 파악해야 한다”고 결론짓는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5-04-18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