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월호 1주기에 ‘4월의 어느 멋진 날에’ 콘서트 열려다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5-04-11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세월호1주기

▲ 국회, 세월호1주기



국회 사무처가 세월호참사 1주기인 오는 16일 의원회관에서 ‘4월의 어느 멋진 날에’라는 제목으로 콘서트를 열기로 했다가 서둘러 취소했다. 이 콘서트는 여의도 벚꽃축제 등과 맞물린 봄 행사 차원에서 기획됐지만, 당일이 세월호참사 1주기임을 깜빡한 채 행사를 잡았다가 비판 여론이 일자 서둘러 취소한 것이다.


10일 국회에 따르면 국회 홍보담당관실은 오는 16일 오후12시30분 ‘국회 런치 타임 콘서트’를 연다며 홍보에 나섰다. 30분 가량으로 계획된 콘서트에서는 프로이데합창단이 ‘문 리버’, ‘4월의 어느 멋진 날에’, ‘아이스크림 사랑’ 등의 노래를 부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관련 홍보물이 나간 후 ‘국민적 애도날인 세월호참사 1주기에 국회에서 이런 콘서트를 여는 건 맞지 않다’는 비판이 일자 국회는 서둘러 행사를 한 달 후로 미뤘다.

앞서 지난해 국회는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이 세월호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하며 국회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던 와중에 ‘제헌절 열린음악회’를 기획했다가 취소했다. 제헌절경축식 행사에선 세월호참사 희생자 가족을 위로하기 위한 명창공연을 벌여 정의화 국회의장이 유족들에게 항의 받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