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인맥 대해부 (4부)뜨고 지는 기업&기업인 <6>대상그룹] 창업주 임대홍의 동생들, 정·재·언론계 혼맥 화려…임창욱 명예회장, 박인천 금호그룹 창업주의 사위

입력 : ㅣ 수정 : 2015-04-05 2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상그룹 인맥·혼맥
창업주 아래 2남 1녀로 이어지는 대상그룹은 단출하지만 화려한 혼맥을 자랑한다.

전북 정읍에서 농사를 짓던 부친 임종구씨와 모친 김순례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임대홍(95) 대상 창업주는 1942년 전북도청 직원으로 근무하던 고 박하경 여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고 박 여사는 전남 철도청 역원(임원급)의 딸이었다.

임 창업주의 장남인 임창욱(66) 명예회장은 박인천 금호그룹 창업주의 셋째 딸인 박현주(62) 씨와 중매결혼했다. 현주씨는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의 여동생으로 현재 상암커뮤니케이션즈 부회장이다. 임 명예회장은 한양대, 일본 와세다대학에서 화학공학을 전공했고 박 부회장은 이화여대 영문과 출신으로 미국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임창욱 명예회장과 박현주 부회장은 아들 없이 슬하에 두 딸을 뒀다. 장녀인 임세령(38) 대상 사업전략담당중역 상무는 1998년 국내 최고 재벌인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결혼했지만 11년 만인 2009년 헤어졌다.

이 부회장의 어머니인 홍라희 리움 관장과 모친 박현주 부회장이 불교 모임인 불이회에서 만나 친분을 쌓고 혼담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세령씨는 연세대 경영학과에 재학 중이었다.

한때 국내 조미료 시장의 양축을 이뤘던 삼성그룹(미풍)과 대상그룹(미원) 3세들의 결혼은 그 자체로도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결혼식은 경기도 용인의 호암미술관 앞 정원에서 강영훈 전 국무총리의 주례로 치러졌다.

임세령 상무는 이 부회장 사이에 이지호(15)군과 이원주(11)양을 뒀다. 지금도 아들과 딸을 주기적으로 만나 어머니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임 명예회장의 차녀인 임상민(35) 대상 기획관리본부 상무는 미혼이다. 창업주의 막내아들 임성욱(48) 세원그룹 회장은 한국산업은행 부총재보를 지낸 손필영 씨의 외동딸 손성희(49) 씨와 혼사를 올렸다. 임성욱 회장은 일본 유학시절 교회에서 성희씨를 만나 연애결혼했다. 성희씨는 당시 산업은행 도쿄지점장을 지낸 아버지를 따라 도쿄 세신여대에 유학 중이었다.

창업주의 장녀 임경화(72) 씨는 ‘트래펑’으로 유명한 백광산업의 김종의(74) 회장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김 회장은 경남고, 서울대 공대 섬유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 MBA를 마쳤다.

대상 가맥은 창업주 동생들의 막강 사돈으로까지 이어진다. 둘째 남동생인 임채홍(87) 전 내쇼날프라스틱 회장의 장남 임익성(60) 내쇼날프라스틱 회장은 고재청 전 국회부의장의 둘째 딸 선영씨와, 차녀 현미씨는 이훈동 전남일보 명예회장의 막내아들 경일씨와 결혼했다.

첫째 남동생 정홍씨의 차남 우성씨는 동일방직 사장을 지낸 정종화씨의 딸 혜경씨와 식을 올렸고, 셋째 남동생 수홍씨의 장남 병선씨는 김영천 전 법무차관 가문과 인연을 맺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5-04-0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