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군대서 소총으로 골프 연습… 지금이라면 영창 갈 일”

프레지던츠컵 수석 부단장 최경주

입력 : 2015-01-11 21:41 ㅣ 수정 : 2015-01-11 21:4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대에서요? 방위병 생활할 때 솔방울을 탄피 위에 올려놓고 M16 개머리판으로 쳐내는 연습을 죽어라 했죠. 그걸 보고 기간병 선임들이 신기해하더라고요. 물론 시골이라 가능했던 일이었어요. 총구를 머리 쪽으로 향하고 총을 거꾸로 잡았으니 지금이라면 영창 갈 일이죠.”

▲ 최경주
연합뉴스

지난 10일 서울 종로에 있는 한 음식점에서 골프기자단과 새해 점심 자리를 가지던 중 느닷없이 자신의 군대 생활을 묻는 질문에 최경주(45·SK텔레콤)는 바로 어제 일이었다는 듯 기억을 더듬어 냈다.

군대 질문이 나온 건 최근 병무청의 해외 여행 연장 불가 방침으로 미국 투어 포기 또는 강행이라는 진퇴양난의 곤란한 상황을 겪고 있는 배상문(29) 때문이었다. 최경주는 “같은 선수로서 안타까운 일이다. 상문이가 현명한 판단을 내리기를 바란다”면서 “다만 버릴 수 있는 걸 버릴 줄도 알아야 한다. 버티기만 해서 될 일도 아닌 것 같다”며 냉철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올 10월 인천에서 열리는 미국과의 대륙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팀 수석 부단장을 맡은 그로서는 배상문의 지금 상황이 아쉬울 수밖에 없다. 세계 랭킹 83위의 배상문이 인터내셔널팀 10인 명단에 들 수 있는 확률이 한국 선수 중에서는 가장 높기 때문이다. 최경주는 “국민이 원하는 게 뭔지 그 자신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한국의 여론을 그에게 전달해 주겠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이어 “나도 선수다. 무전기를 들고 지켜보기만 하는 것보다는 직접 뛰고 싶은 욕심이 있다”면서 “출전 세계 랭킹을 만족시키기 위해선 대회 이전까지 우승 한 차례와 준우승 3번, 톱10 성적 두 차례는 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물론 쉽지는 않겠지만 제 마음과 자세는 어느 때보다 좋다. 반드시 일궈 내고 시니어 투어 전까지 잡은 향후 3년 동안의 현역 투어 생활 중 가장 기억나는 대회로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