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호의 시시콜콜] 남자가 필요 없는 세상이 온다는데

입력 : ㅣ 수정 : 2014-11-25 2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경호 논설위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경호 논설위원

하나님의 ‘성차별’(?)은 인류에게 치명적이었다. 성서는 레위기 11장을 통해 서원(誓願), 즉 하나님과의 약속을 이행하기 어려우면 남자는 은(銀) 50세겔을, 여자는 은 30세겔을 대신 내도록 했다. 하나님이 모세에게 내린 이 지침은 언뜻 남자에게 더 많은 짐을 지우는 듯하지만 뒤집어 보면 남녀를 주종(主從)의 관계로 가른 사건 중 하나다.

하나님의 이 지침 때문이어서일까.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의 평균 임금이 남성의 62.5%에 그쳤다. 50세겔, 30세겔과 일치한다.

하긴 우리만 자책할 일은 아니다. 일찍 민주주의에 눈뜬 서구도 양성 평등에 관한 한 그다지 내세울 게 없다. 여성에게 참정권을 부여한 게 고작 100년여 전이다. 1906년 핀란드가 처음 여성의 참정권을 인정했고, 미국·캐나다(1920년), 영국(1928년), 프랑스(1944년), 이탈리아(1945년)가 마지못한 듯 뒤를 따랐다. 가장 민주적일 것 같은 스위스가 1971년에서야 여성 참정권을 허용했다면 믿어지는가. “여성을 하나님이 의도하신 사람이 되게 하라. 이는 다른 직업과 의무로 남성을 돕는 것이다.”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망언’이 버젓이 나온 게 불과 140여년 전이다.

내년, 대한민국이 남자보다 여자가 많은 여초(女超) 시대로 들어선다. 힘을 앞세운 좌충우돌 테스토스테론 우위의 오랜 역사를 끝내고, 섬세하고도 예리한 감성의 에스트로겐 시대를 맞게 되는 것이다. 아들 찾는 사람이 준 데다 여성이 10년이나 더 사는 판이니 이제 남초(男超) 시대로의 회귀는 불가능해 보인다. 수만 년 남성시대를 접는 마지막 세대이자 하나님도 미처 설계하지 못한 여성시대를 목도하는 최초의 세대가 지금 우리다.

만에 하나 철 지난 ‘여성사용설명서’를 들고 있는 남성이 있다면 바로 내던져 버리길 권한다. 집밥 먹은 지 오래인 남편들과 화장실 앞에서 떼 지어 여친 가방 들고 기다리는 아들들은 진작 체감했겠지만 여성들은 지금 개체 수 증가 속도의 몇 곱으로 힘을 늘리고 있다. 잘난 여자일수록 남성 짝을 찾지 못하는 천부당만부당의 현실은 조만간 종을 친다. 2040년이면 성년의 25%만 결혼하고 일부일처제도 허물어져 잘난 여자가 남자 셋을 거느리는 세상이 된다고 미래학자들은 말한다.

아들놈들의 암울한(?) 앞날을 걱정하다 눈먼 정부에 새삼 분이 뻗친다. 40년 전 ‘아들딸 구별 말고 둘만 낳자’고 외치던 정부다. 40년 뒤를 내다본다는 게 가능키나 하겠나. 하긴 참 그땐 정부가 없어진다니 뭐….

논설위원 jade@seoul.co.kr
2014-11-26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