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승환 “부동산시장 회복 초기단계 진입”

입력 : ㅣ 수정 : 2014-11-22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현재 부동산시장이 회복 초기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서 장관은 이날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송도·연세 글로벌 리더스 포럼’에서 “올해 들어 10월까지 주택 거래량이 82만건에 이르고, 연말까지 95만건 정도 거래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주택 거래가 뚜렷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한 정부 정책은 주택 가격을 올리기 위한 것이 아니라 거래를 정상화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4·1 부동산 대책’ 이후 거래량 통계를 보면 많은 부분이 매매 수요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이후 ‘하우스 푸어’ 문제가 많이 거론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주택 거래가 활성화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임대차 시장에서 전세가 월세로 바뀌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추세”라며 “추세를 인위적으로 바꾸는 것은 비용이 많이 들 뿐더러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월세 전환율이 높은 상황에서는 정부가 두 가지 정책을 고려할 수 있다”면서 “전세 수요를 매매 수요로 전환하는 것이 한 가지 방법이고, 자기 의사에 반해 보증부 월세로 전환하는 가구를 지원하는 게 또 다른 방법”이라고 밝혔다. 전세금 급등에 대한 해결책으로 장기 임대주택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4-11-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