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의 시시콜콜] 이케아의 한국 공습

입력 : ㅣ 수정 : 2014-11-19 0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하합니다. 1000달러짜리 복권에 당첨됐습니다.” 2007년 7월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연수할 때 일이다. 일주일 전쯤 포틀랜드공항 근처에 문을 연 이케아(IKEA) 매장을 방문했을 때 개장 기념행사로 복권을 나눠 줬다. 연락처를 적어 넣으면 나중에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을 준다고 해서 별 생각 없이 써서 냈다.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진짜 당첨이 됐다. 이케아라는 기업에 대한 첫 기억이 나쁘지 않은 이유다.

김성수 논설위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수 논설위원

이케아는 잉바르 캄프라드(88)가 1943년 스웨덴에서 문을 연 가구 업체다. 가격을 싸게 하는 대신 완제품을 팔지 않고 소비자가 부품을 고른 뒤 집에서 조립하게 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큰 성공을 거뒀다. 13만 5000여명의 직원이 전 세계에 있는 350여개 매장에서 근무한다. 매출이 40조원을 넘는 글로벌 ‘공룡기업’이다. 다음달 18일엔 경기도 광명시에 한국 1호점이 문을 연다. 개장을 코앞에 두고 있는 이케아에 대한 국내 여론은 적대적이다. 몇몇 사건이 도화선이 됐다. 한국 매장에서 팔 8000여개 제품의 가격을 미리 공개했는데, 다른 나라에 비해 값이 비싸게 정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등에서 129달러에 팔고 있는 세계지도에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만 표시했고, 문제가 되자 “한국에서 팔 계획이 없다”고 해명하면서 또 한 번 두들겨 맞았다. “한국 소비자가 우습나”, “불매운동이라도 벌여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이 쏟아졌다.

일부 제품이 비싼 건 사실이지만 이케아 제품은 대부분 저렴하고 품질도 경쟁력을 지녔다. 국내 소비자도 구매 유혹을 선뜻 뿌리치기가 쉽지 않다. 국내 가구 업체들은 골치 아픈 상대를 만났다. 한샘과 현대리바트 등 대형 가구 업체들은 그나마 여건이 좀 낫다. 구매 계층이 달라 시장점유율이 다소 낮아지는 정도의 피해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전체 가구 업체의 90%가 넘는 영세한 중소 가구 업체들은 얘기가 다르다.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폐업이나 도산이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살아남으려면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이케아가 하지 않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 ‘이케아쓰나미’는 유통업체 판도도 휘저어 놓을 수 있다. 이케아에서는 식기도구, 생활용품, 음식도 같이 판다. 가구 대 잡화의 비율이 4대6이다.

실제론 대형마트처럼 영업하지만 이케아 1호점은 전문 가구 업체로 허가를 받았다. 영업시간 제한, 의무휴일 등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 ‘유통공룡’이다. 진검승부를 앞둔 국내 유통 업계로선 긴장할 수밖에 없다.

sskim@seoul.co.kr
2014-11-19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