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슈퍼주니어 “국가대표 마음…북한·달에서도 공연하고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9-21 15:03 life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슈퍼쇼 6’ 21일 무대서 월드투어 100회 공연 기록

슈퍼주니어가 한국 그룹으로는 처음으로 월드투어 100회 공연이란 대기록을 달성한 데 대해 “어딜 가든 한국의 국가대표란 마음으로 공연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월드투어 100회 맞은 슈퍼주니어 그룹 슈퍼주니어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월드투어 ’슈퍼쇼6’(Super Show 6) 콘서트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월드투어 100회 맞은 슈퍼주니어
그룹 슈퍼주니어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월드투어 ’슈퍼쇼6’(Super Show 6) 콘서트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슈퍼주니어는 ‘슈퍼쇼’의 100번째 무대인 21일 ‘슈퍼쇼 6’ 공연을 앞두고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100회를 했으니 이걸 뛰어넘어 1천 회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내놓았다.

멤버들은 “100회 하는 데 8년이 걸렸으니 (1천 회를 하려면) 90년 정도 걸리겠다”며 건강관리를 잘해서 해보자고 농담까지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슈퍼주니어는 지난 2008년 단독 콘서트 브랜드인 ‘슈퍼쇼’를 시작해 19~21일 ‘슈퍼쇼 6’의 포문을 여는 서울 공연에서 100회를 채우게 됐다.

’글로벌 한류 제왕’이란 수식어답게 지난 6년간 비행거리만 지구 10바퀴에 달하는 약 41만5천832㎞, 전세계 26개 도시에서 누적관객 약 138만 명을 동원했다.

특히 서울, 일본, 중국, 태국 등 아시아뿐 아니라 프랑스, 영국, 멕시코, 칠레 등 유럽과 중남미까지 아우르며 주요 도시에서 회당 평균 1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는 점에서 K팝 공연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이 과정에서 ‘한국 그룹 최초 프랑스 단독 콘서트’, ‘한국 가수 사상 최대 규모의 남미 4개국 투어’ 등의 화려한 발자취를 남겼다.

려욱은 “더 가보고 싶은 나라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제 지구뿐만 아니라 달에 가서도 해보고 싶다”고, 신동은 “예전에 젝스키스, 핑클 선배님들이 북한 평양에서 공연하는 걸 봤다. 금강산이나 백두산에서 콘서트를 열어보고 싶다”고 희망했다.

또 중동 지역에서도 공연하고 싶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규현은 “(아랍에미리트의) 만수르 씨가 초청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슈퍼주니어는 서울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29~30일 일본 도쿄돔에서 ‘슈퍼쇼 6’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