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최초 필즈상 수상자 탄생…이란 출신 마리암 미르자카니

입력 : ㅣ 수정 : 2014-08-13 0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리암 미르자카니.

▲ 마리암 미르자카니.



‘수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필즈상 올해 수상자로 이란 출신의 마리암 미르자카니(사진·37·여)가 선정됐다. 미르자카니는 필즈상이 제정된 1936년 이래 역대 최초의 여성 수상자다.

국제수학연맹(IMU)은 13일 마리암 미르자카니를 포함해 아르투르 아빌라(35), 마틴 헤어러(38), 만줄 바르가바(40)를 올해 필즈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란 테헤란에서 태어난 마리암 미르자카니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현재 스탠포드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브라질 출신의 아르투르 아빌라는 미국·캐나다나 유럽이 아닌 국가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최초의 수상자가 됐다.

필즈상은 수학 분야 최고 상으로 4년간 수학계에서 가장 중요한 업적을 이룬 수학자에게 수상의 영예가 돌아간다. 단 40세 이하의 순수수학 분야의 수학자에게만 수여된다.

국제수학연맹은 당초 이날 서울에서 열릴 세계수학자대회에서 필즈상 수상자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실수로 전날 연맹 홈페이지에 명단을 노출시켰고 곧바로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에 이 같은 사실이 등록됐다.

네반리나상(수리정보과학)은 수브하시 코트(36·인도)가 수상하였으며 가우스상(응용수학)과 천상(기하학)은 각각 스탠리 오셔(72·미국)와 필립 그리피스(75·미국)가 받았다.

수학의 대중화에 크게 공헌한 수학자에게 수여하는 릴라바티상은 아드리안 파엔자(65·아르헨티나)가 수상의 주인공이 되었으며, 유일하게 폐막식에서 시상식이 열린다.

필즈상 수상자는 5500 캐나다달러(약 517만원) 상당의 금메달과 상금 1만 5000 캐나다달러(약 1410만원)를 받게 된다.

네반리나상과 가우스상 수상자는 금메달과 함께 각각 1만 유로의 상금을 받으며, 천상 수상자는 금메달과 상금 미화 25만 달러, 수학관련 지정기부 25만 달러의 권리를 받는다.

이날 개막해 오는 21일까지 펼쳐지는 세계수학자대회에는 세계 120여 개국 수학자 5000여 명이 참가해 지난 1897년 첫 개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