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IL, 국경초월 ‘칼리프국가’ 건설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4-07-01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리아 북부~이라크 동부 영토
이슬람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가 시리아 북부 알레포부터 이라크 동부 디얄라주에 이르는 지역까지 이슬람교 최고 지도자 ‘칼리프’가 통치하는 새로운 이슬람 국가를 건설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종파를 기반으로 ‘국경을 초월한’ 국가를 건설하겠다는 것이어서 극단주의 세력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9일(현지시간) AFP·AP통신 등에 따르면 ISIL은 이날 홈페이지와 트위터 등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자신들의 공식 명칭을 ‘이슬람 국가’로 바꾸고 최고 지도자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칼리프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아부 무함마드 알아드나니 ISIL 대변인은 “이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무슬림들은 그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복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칼리프의 권한과 군대의 영향력이 미치는 지역에서는 기존 왕국과 국가, 조직, 토후국(에미리트), 단체 등은 모두 효력을 잃는다고 강조했다. 조직의 명칭도 기존에 붙어 있던 지역명 ‘이라크·레반트’를 생략하고 ‘이슬람 국가’로 변경한다고 덧붙였다.

칼리프는 이슬람교 유일신 ‘알라의 사도 무함마드의 대리인’이라는 뜻이다. 무함마드 사망(632년) 후 그의 종교적·정치적 권한을 이어받아 이슬람 공동체를 다스린 최고 통치자를 가리킨다. ISIL은 이슬람 초기 칼리프 시대처럼 지중해 연안부터 걸프 지역을 아우르는 이슬람 국가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천명한 것이다. ISIL이 이날 성명에서 알바그다디를 “모든 무슬림의 지도자”로 치켜세우고 점령지 내 다른 중동 지역 국가나 단체의 권위를 부정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발표를 계기로 ISIL에 점점 더 많은 극단주의 세력이 합류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브루킹스 도하 연구센터의 찰스 리스터 연구원은 “이미 새 이슬람 국가는 시리아 안 지하드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새로운 형태의 다국적 지하드 시대가 탄생했음을 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젊은 급진세력은 잔인한 전술로 급격한 성과를 얻는 ISIL에 매료돼 ‘이슬람 국가’를 지지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표는 ISIL이 알카에다를 넘어 이슬람 성전을 대표하는 세력으로 자리매김하려는 시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선언은 알카에다를 향해 겨누는 총성”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ISIL의 야심찬 계획이 오히려 ‘양날의 칼’이 될 수도 있다는 평가도 있다. 이라크 시아파 정부에 맞선 수니파 반군 가운데 상당수는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데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 지역 왕국들은 칼리프 국가 선언을 자신들의 권위와 체제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4-07-0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