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권 감사맨’ 홍정기 위원 투신자살

입력 : ㅣ 수정 : 2014-04-11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사원 총괄 지휘한 前사무총장 우울증 치료차 휴가중 극단 선택
홍정기(57) 감사원 감사위원이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서울 수서경찰서가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7분쯤 강남구 일원동의 아파트 현관 지붕에 홍 위원이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해 현장을 확인했을 때 그는 이미 숨진 뒤였다.

홍정기 감사원 감사위원

▲ 홍정기 감사원 감사위원

경찰은 홍 위원이 13층과 14층 사이 계단 창문을 통해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홍 위원이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유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 위원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 7월부터 1년 4개월여 동안 감사원 실무를 총괄·지휘하는 최고 요직인 사무총장을 맡아 민감한 사안을 다뤄 왔고, 지난 정권의 숱한 비밀들을 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정권의 감사원 사무총장’이란 ‘과거’가 부담이 됐다는 말도 있다. 그는 2012년 11월부터 감사위원직을 맡아 왔다. 감사위원은 차관급으로 감사결과서 채택 등 감사원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감사위원회의 일원으로 신분과 임기(4년)가 보장돼 있다.

홍 위원은 지난 2월 말 “몸이 아프다”며 8주 동안 휴가를 낸 상태였다. 경찰은 이날 “홍 위원이 우울증이 있어 건국대병원에서 치료 중이었다”고 밝혔다.

감사원 동료들은 홍 위원이 매사에 신중하고 조심스럽고 조용한 성품의 선비 스타일이었지만 급한 성격이었다고 전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홍 위원은 평소 내성적일 정도로 조용했고 신중했으며 술도 잘 마시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된다”면서 “우울증이 있을 것으로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기고와 서울법대를 나온 홍 위원은 행정고시 24회로 총무처를 거쳐 1985년부터 감사원에서 일해 온 정통 ‘감사맨’이었다.

이석우 선임 기자 jun88@seoul.co.kr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4-04-1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