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휴가로 엿새 논다… 5월 티켓전쟁

입력 : ㅣ 수정 : 2014-04-11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금연휴 항공 예약률 90% 지방선거 징검다리 휴가 변수
5~6월 징검다리 휴일을 앞두고 ‘티켓전쟁’이 불붙었다. 공휴일 사이에 하루 정도만 연월차를 끼워서 쓰면 1주일 가까이 휴가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 등에서는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는 선거일(6월 4일)부터 황금연휴가 시작될 수 있어 투표율이 크게 떨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5월 1~6일 황금연휴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여행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근로자의날(1일)과 주말(3~4일), 어린이날(5일), 부처님오신날(6일)이 몰려 있는 까닭에 2일(금요일)만 휴가를 쓰면 최장 6일까지 쉴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4월 30일부터 5월 6일까지 예약률은 유럽 노선이 90.6%, 동남아 89.4%, 중국 86.6% 등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실제 탑승률(유럽 노선 76.0%, 동남아 68.1%, 중국 57.0%)을 이미 넘어섰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직 시간이 남아 있기 때문에 5월 초 황금연휴의 실제 탑승률은 현재 예약률보다 더 높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항공도 만만치 않게 붐빈다.

대형 여행사들의 5월 초 해외여행 상품 수요도 지난해보다 평균 80%가량 늘어났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중국, 타이완, 동남아시아 등 가까운 휴양지 여행 상품은 이미 올해 초 동이 났다”면서 “그나마 홍콩, 타이완 등 증편 예정 노선을 노려볼 만하다”고 말했다.

윤용진 연세대 레저스포츠학과 교수는 “과거에는 연휴에 푹 쉬려는 인구가 많았지만 젊은 층의 가치관 변화로 해외에서 레저 활동을 즐기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6월에는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4일을 시작으로 현충일(6일), 주말(7~8일)까지 징검다리 연휴여서 여야 모두 투표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정치학)는 “연휴 동안 날씨까지 좋으면 50~60대보다 20~30대 투표율이 떨어질 수 있다”면서 “유권자들이 지방선거는 대선·총선에 비해 중요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기 쉽기 때문에 투표율에 더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4-04-1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