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美, F-15K 야간정찰장비 부품가 6배 인상요구”

국방부 ‘군수 회전자금제’ 도입해 해결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4-03-27 14: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이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에 장착된 한 핵심장비의 부품가격을 처음 도입 때보다 6배 인상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27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65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최종리허설에서 F-15K가 플레어를 내뿜고 있다.
박지환 popocar@seoul.co.kr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27일 “미국 측이 F-15K에 장착된 타이거 아이(Tiger eye)라는 장비가 생산이 중단됐다는 등의 이유로 처음 도입 때보다 부품 가격을 평균 6배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2009년 F-15K 전투기 1차 도입 때 ‘타이거 아이’ 10여 대를 구매했다.야간에 정찰할 수 있도록 적외선 및 레이저를 방출하는 장비이다.

이 장비는 미국이 2011년 6월 초 한국 기술자들이 무단으로 분해했다는 의혹을 제기, 양국이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같은 해 9월 1주일간 조사를 벌였던 장비다. 군 관계자는 “미국은 타이거 아이를 사용하는 국가가 한국뿐이라며 ‘이미 생산을 중단했지만 한국 측의 요청으로 한정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군의 다른 관계자는 “미국은 차기전투기(F-X)로 F-15K를 제안할 당시 타이거 아이를 우수한 제품으로 홍보했다”면서 “이제 와서 생산을 중단했다는 이유로 터무니없는 가격을 제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공군은 ‘타이거 아이’ 생산이 중단되자 2010년부터 성능이 더 우수한 ‘스나이퍼’(Sniper ATP) 40여 대를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스나이퍼에는 레이저 위성추적장치와 적외선 감시레이더 장치(FIR)가 장착되어 있고 촬영된 목표물 영상을 지상군 부대에 전송할 수 있어 지상군의 목표물 타격능력도 높여준다.

한편 미 보잉사는 무상지원이 종료되는 내년 1월부터 조기경보통제기(피스아이)의 기술지원비로 3년간 2천900여억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방부가 책정한 조기경보통제기 기술지원비 예산의 2배에 이르는 금액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