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공 고난 딛고 IT 보안전문가 꿈꿔요”

입력 : ㅣ 수정 : 2014-03-07 0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늦깎이로 4년 만에 학·석사… 보안업체 취업 최경민씨
“모두 부러워하는 직장에 다닌다고요? 몇 년 전만 해도 꿈 잃은 청춘이었죠.”

최경민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경민씨

정보기술(IT) 보안 업체인 ‘한국통신인터넷기술’의 신입 사원 최경민(32)씨는 모교인 동국대 전산원 후배들에게는 롤모델이다. 늦깎이로 대학생이 됐지만, 4년 만에 학사·석사 학위를 따고 속전속결로 취업까지 성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의 20대는 또래보다 굴곡이 많았다. 충북 충주에서 고교를 졸업하고 군대를 다녀온 뒤 2005년 무작정 상경했다. ‘성공하려면 서울로 가야 된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고향을 떠난 삶은 만만치 않았다. 경기도 안산 시화공단의 한 공장에 취업한 그는 염색공과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1년 넘게 버텼다. 땀 흘리며 일하는 보람은 컸지만, 머릿속은 어린 시절부터 꿈꿨던 만화가의 꿈으로 가득했다.

2006년 최씨는 유명 만화가의 문하생으로 들어갔다. 3년 가까이 어깨너머로 배웠지만 시간이 갈수록 회의를 느꼈다.

최씨는 “하고 싶은 일과 잘하는 일은 다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다시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지만, 그의 나이는 어느새 스물일곱. 대입 수학능력시험을 다시 치르기에는 부담스러운 나이였다. 대신 지인의 추천을 듣고 ‘학점 은행제’로 운영되는 동국대 전산원에 컴퓨터공학 전공으로 입학했다. 전산원에서는 140학점만 수료하면 2~3년 만에 학사 학위를 딸 수 있었다.

최씨는 대학생이 된 뒤 더 치열하게 살 수밖에 없었다. 염색공과 만화가 문하생 생활 등을 하며 모은 돈으로 입학금만 충당했을 뿐 학비가 없었던 터다. 그는 매학기 학과 수석·차석을 차지해 장학금을 놓치지 않았다.

독하게 공부하고 일한 덕에 1년 반 만인 2010년 학사 학위를 얻었다. 이후 전액 국비 장학금을 받아 동국대 국제정보대학원에서 정보보안 전공 석사 학위까지 받았다.

지난해 2월 한국통신인터넷기술에 취업한 최씨는 “동국대 전산원의 도움으로 늦은 나이에 공부를 시작해 대학원까지 마칠 수 있었다”며 “평생 배워 최고의 IT 보안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4-03-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