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Y세대 “여가·자유시간 갖는 것” 베이비부머 “인정·존경을 받는 것”

입력 : ㅣ 수정 : 2014-01-17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을 통해 얻는 가치’ 세대별 차이 뚜렷
최근 들어 높은 연봉, 빠른 승진보다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젊은 직장인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세대별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직업의 가치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세대일수록 가족, 여가생활, 자기계발 등에 더 큰 가치를 두고 있어 기업들이 우수한 인재를 고용하기 위해 새로운 인적관리 전략을 세워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국노동연구원은 17일 이런 내용의 ‘세대별 일의 가치를 통해 본 의미 및 역할’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21~58세의 직장인 379명을 대상으로 베이비부머(49~58세), X세대(37~48세), Y세대(21~36세)가 생각하는 직업의 가치를 설문조사한 결과다.

직업의 가치를 묻는 9개 설문 항목 중 모든 세대가 ‘즐거움과 재미를 느끼는 것’을 1위로 꼽았다. 직장을 위해 자신의 삶을 희생한 것으로 알려진 베이비부머들도 즐겁고 재밌게 일하고 싶은 마음은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일을 통해 얻고자 하는 가치는 세대별로 달랐다. X세대와 Y세대가 ‘여가와 자유시간을 갖는 것’을 두 번째로 꼽은 반면 베이비부머들은 ‘다른 사람의 인정과 존경을 받는 것’을 2위로 선택했다. ‘다른 사람이나 사회에 봉사하는 것’은 X세대와 Y세대에서 최하위였지만 베이비부머에서는 5위에 올랐다. ‘돈을 많이 버는 것’은 모든 세대에서 6~7위에 그쳐 높은 연봉이 직업을 좌우하는 잣대가 되지는 못했다.

인터뷰 결과 세대별 차이는 더 확연하게 드러났다. 임원급인 한 베이비부머(53)는 “우리는 상당히 없었던 세대로서 경쟁에서 이겨서 잘 돼야겠다는 생각이 강해 일에 더 몰입하고 열정적이었다”면서 “젊은 세대들은 급여가 얼마 정도면 얼마큼 일해야겠다는 식이어서 그런 점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차장급인 X세대(38)는 “일을 통해 얻은 보상으로 가정을 어떻게 꾸려 갈까도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경제적 안정과 자아실현 사이에서 갈등하는 세대”라고 밝혔다. 사원인 Y세대(26)는 “일은 회사에서 하는 것이고 삶은 자신을 위해 투자하는 시간”이라면서 “퇴근 후 학원에 다니고 운동도 하면서 스트레스를 푸는 것도 일을 잘하려는 노력”이라고 말했다.

노동연구원은 “기업은 일과 삶의 균형을 육아, 보육 지원이나 맞벌이 여성에 대한 지원으로 한정하는 것보다 삶과 생활의 본질적인 균형을 맞추는 것으로 확장해야 한다”면서 “휴가, 휴직 제도뿐만 아니라 유연근무제도 등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4-01-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