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파업] 임시 화물차 동원 평소의 51.4% 운행

입력 : ㅣ 수정 : 2013-12-09 2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묶인 유연탄 3000t 트럭 이용 긴급 운송
철도노조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연말 물류대란이 우려된다. 특히 벌크 시멘트, 석탄 등 컨테이너 적재가 불가능한 화물 운송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석탄과 시멘트의 철도 운송 비중은 각각 47%, 33%나 된다.

한국철도공사는 9일 노조의 파업에 따라 기관사를 여객 수송에 우선 투입, 이날 화물 열차 운행 횟수는 평소의 51.4% 수준이라고 밝혔다.

코레일은 철도파업에 대비한 화물 사전수송과 임시열차 증설로 파업 첫날인 이날 화물운송에서 예상했던 만큼의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시열차도 투입됐다. 코레일은 파업으로 화물열차 투입을 평시(241회) 대비 36% 수준(104회)으로 계획했으나 임시열차를 추가로 편성해 51.4%를 유지했다. 또 컨테이너 열차를 통해 긴급 수출입 물량 및 산업원자재를 우선 수송해 국가경제 손실을 최소화했다.

코레일은 그러나 파업이 일주일 이상 계속될 경우 물류운송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탄력적인 열차운행 조정과 대체 직원 및 파업복귀 직원을 우선 투입, 최우선적으로 화물열차 수송력 증대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파업 첫날 수도권 물류기지인 의왕 컨테이너기지의 경우 평소보다 화물 수송 물량은 줄어들었으나 큰 혼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철도노조가 파업을 예고하면서 코레일이 지난 3~7일 운송 물량을 평소보다 15% 이상 늘렸기 때문에 당장 화물 운송에 큰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다. 코레일은 사전 화물 수송으로 시멘트 5일분(24만t), 석탄 17일분(19.5t), 유류 5일분(1000t)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류찬희 기자 chani@seoul.co.kr

2013-12-1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