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넬슨 만델라 타계 소식에 “소중한 친구 떠나보내” 애통

입력 : ㅣ 수정 : 2013-12-06 1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빌 클린턴 전 대통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의 타계 소식을 접한 뒤 “인간 존엄과 자유의 대변자가 타계했다”고 애통해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늘 세계는 가장 중요한 지도자이면서 가장 훌륭한 인간을 잃었다”면서 “역사는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을 인간 존엄과 자유의 대변자뿐만 아니라 평화와 화해의 수호자로 기억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또 “힐러리와 첼시를 포함한 우리 가족은 소중한 친구를 떠나보냈다”고 전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94세 생일 전날 부인 힐러리 전 국무장관, 딸 첼시와 함께 직접 방문하는 등 친분이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숭고한 삶으로 더 나은 세계에서 살고 있다”면서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가족과 남아공 국민에게 위로를 전했다.

그는 “우리는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을 비범한 은총과 연민을 가진 인물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