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부인, 숨진 채 발견…평소 우울증, 자살시도한 적도

입력 : ㅣ 수정 : 2013-12-02 1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의 부인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30분쯤 조 회장의 부인 A(62)씨가 용산구 한남동 빌라 자택내 침실에서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소방당국과 의료진은 A씨가 기도 폐쇄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


현장에서는 A씨가 마신 것으로 보이는 빈 소주병 2개가 발견됐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평소 우울증 증세를 보였으며 최근에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자살인지 타살인지를 확실히 말할 수 없으며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