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인터넷 익스플로러 종속국이라고?

입력 : ㅣ 수정 : 2013-11-15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P “IE 점유율 전세계의 두배” 지적
지난 6일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전 세계 디지털 혁명의 선두주자인 한국이 웹 브라우저 시장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며 “세계적 흐름에 크게 뒤처져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브라우저 시장에서 IE의 점유율은 76%대로, 세계 평균 28%대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은데, 한국에서는 금융거래의 경우 IE에만 있는 액티브X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이란 게 보도의 요지다. 과연 사실일까.

구글의 ‘크롬’으로 인터넷서점 YES24를 방문한 화면. 크롬 환경에서도 안내에 따라 부가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결제를 할 수 있다.

▲ 구글의 ‘크롬’으로 인터넷서점 YES24를 방문한 화면. 크롬 환경에서도 안내에 따라 부가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결제를 할 수 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WP의 지적이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우리가 IE에 많이 의존하는 것은 분명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시리즈가 모바일을 제외한 전 세계 PC 운영체제의 90%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보기술(IT) 감수성’이 높은 일부 사용자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윈도에 끼워 제공되는 IE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독 한국만 IE 의존도가 높다는 지적은 억울한 일이다. WP는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의 점유율 조사 자료를 인용했지만 다른 업체의 조사 결과는 완전히 다르다. 넷애플리케이션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PC 웹 브라우저 점유율은 IE가 58.2%로 1위며 IE10 출시 이후 오히려 상승세를 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스탯카운터는 브라우저별 페이지뷰(조회수)를 따지는 방식인 반면 넷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수를 측정하는 유니크 비지터 방식을 쓴다”며 “어떤 방식이 옳다고 말하기는 힘들다”고 설명했다.

금융거래 문제는 국내에서도 꾸준히 지적되면서 상당수가 해결된 상태다. 실제 구글의 크롬과 모질라의 파이어폭스로 우리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농협 등 주요 은행 사이트를 둘러본 결과, 대다수 은행들은 별도의 ‘오픈뱅킹 사이트’를 두거나 부가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방법으로 금융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옥션, YES24 등 온라인 거래 사이트도 마찬가지라 IE만 고집할 이유도 없는 상황이다. IE에 비해 크롬은 속도면에서, 파이어폭스는 각종 부가 기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다만 아직 100% 크롬이나 파이어폭스만 쓰는 데는 한계가 있다. 금융거래 등이 개선됐어도 일부 서비스는 여전히 IE만 지원하는 액티브X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체들이 보안 강화를 위해 쓰는 일부 가상 사설망(VPN) 서비스 등은 여전히 크롬, 파이어폭스로 쓸 수 없다.

업계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액티브X가 사라지는 분위기고, 이미 상당 수준 정리가 됐다”며 “특수한 사례를 제외하면 국내에서도 개인 편의에 따라 브라우저를 골라 쓰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3-11-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