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치의 중국이름 ‘辛奇’… 첫 해외 상품명 출원

입력 : ㅣ 수정 : 2013-11-08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中·홍콩·타이완에 등록까지는 1년 걸릴 듯
한국적 고유성을 알릴 우리 김치의 중국식 이름이 ‘辛奇’(신치)로 정해져 중국 등지에 상표 출원됐다. 이에 따라 향후 중화권에 수출되는 국산 김치의 명칭은 모두 ‘신치’로 통일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중국, 타이완, 홍콩 등 3개국 정부에 ‘신치’의 상표권을 출원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식품에 대해 해외에 상표권을 공식 출원한 것은 처음이다.

3개국 모두 등록까지 1년 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달 말까지 홍콩에서 버스 광고를 통해 ‘신치’에 대한 소비자 반응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2001년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는 김치 규격을 제정하면서 영문 표기를 ‘Kimchi’로 정했다. 하지만 김치의 공식 한자 이름은 없어 중국에서는 한국식 파오차이라는 의미로 ‘한궈 파오차이’(韓國 泡菜)로 불렀다. 파오차이는 중국에서 배추를 발효해 시큼하게 만든 절임 채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 업체들이 김치를 ‘한식포채’(韓式泡菜), ‘절건포채’(切件泡菜), ‘백채포채’(白菜泡菜) 등 제각각의 이름으로 수출해 왔는데 앞으로는 ‘신치’로 통일해 중화권 시장 공략을 한층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세종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3-11-0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