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수현 장학금 수여식 한·일 정상 추모 메시지

입력 : ㅣ 수정 : 2013-10-18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1년 1월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취객을 구하고 사망한 이수현(당시 26세)씨의 뜻을 이어받아 만든 이수현현창장학회가 17일 도쿄 요쓰야 주부회관에서 장학금 수여 행사를 가졌다.

고(故) 이수현씨의 아버지 이성대(오른쪽)씨와 어머니 신윤찬씨가 17일 일본 도쿄 요쓰야의 주부회관에서 열린 ‘이수현 현창 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 고(故) 이수현씨의 아버지 이성대(오른쪽)씨와 어머니 신윤찬씨가 17일 일본 도쿄 요쓰야의 주부회관에서 열린 ‘이수현 현창 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이수현현창장학회는 2002년 1월 사망 1주기에 이씨의 부모가 고인의 뜻을 담은 장학금 제도를 만들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해 발족됐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이날 행사에 박근혜 대통령은 김원진 주일 한국대사관 공사가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고 이수현군의 숭고한 희생은 한·일 양국 국민들이 마음으로 통하는 계기를 열어 줬다”며 “고인의 선행이 우리에게 주었던 감동을 오늘 다시 한번 마음속 깊이 새기며, 한·일 양국 간은 물론 아시아 국가 간의 우호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기하라 세이지 일본 외무성 대신정무관이 참석해 아베 신조 총리가 보낸 메시지를 대독했다.

도쿄 김민희 특파원 haru@seoul.co.kr

2013-10-1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