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 결혼

입력 : ㅣ 수정 : 2013-08-02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미교포 안과의사와 웨딩마치
한국인 최초 우주인 이소연(35)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선임연구원이 4살 연상의 재미교포 안과의사와 결혼한다.
이소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미교포 안과의사 정재훈씨와의 결혼소식을 알리면서 함께 한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소연 페이스북 캡처

▲ 이소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미교포 안과의사 정재훈씨와의 결혼소식을 알리면서 함께 한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소연 페이스북 캡처



1일 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이씨는 2일(현지시간) 미국의 캘리포니아 롱비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이씨의 결혼 상대는 미국교포 출신으로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는 안과의사 정모(39)씨로 알려졌다.

2006년 한국인 최초로 우주정거장에 10일간 머물렀던 이씨는 지난달 31일 현지에서 청첩장을 보내면서 결혼 사실이 알려졌다. 청첩장에는 “지금까지 기도로 함께해주시고 염려와 기대로 지켜봐주시던 이 두 사람이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귀한 날 한 가정을 이루게 되었습니다”라며 “마음으로 함께해주실 사랑이 전해져 두 사람의 앞날을 환히 밝혀줄 축복의 등불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귀가 영문과 한글로 적혀 있다.

이씨는 2006년 정부가 선발한 우주인으로서, 2008년 4월 한국인 최초로 우주선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9박 10일간 머물렀다. 우주여행 이후 국내외 강연 등을 하며 바쁜 일정을 소화했으며 현재 미국에서 MBA(경영학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3-08-0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