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고교농구 ‘4명의 기적’

입력 : ㅣ 수정 : 2013-06-28 0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여고농구에서 4명이 뛴 팀이 5명이 뛴 팀을 꺾는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 그것도 2쿼터부터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랬던 거라 놀라움을 더한다.

27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제33회 서울시협회장기 남녀초·중·고 대회 겸 제94회 전국체육대회 서울시 예선 여고부 결승에서 선일여고가 숙명여고를 77-74로 물리쳤다. 그런데 선일여고는 1쿼터 후반 김선희가 다쳐 빠지는 바람에 뛸 선수가 없어 4명이 2쿼터부터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그러고도 5명이 버틴 숙명여고를 꺾은 것이다.

4명으로 경기를 강행한 선일여고는 전반을 32-40으로 뒤지고 한때 10점 이상 벌어지기도 했지만 꾸준히 추격해 4쿼터 막판 송수희의 역전 결승 3점슛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달 중순 끝난 쌍용기 결승에서도 선일여고는 1쿼터 초반에 한 명이 부상으로 빠져 4명으로 경기를 진행, 인성여고에 59-72로 져 준우승했다.

지난 2007년 협회장기 때는 더 심한 일도 있었다. 대전여상은 선수 5명, 청주여고는 6명으로 대회에 나왔는데 경기 도중 대전여상 3명, 청주여고 2명이 각각 5반칙을 당하면서 4쿼터 막판 대전여상이 2명만 뛰고서도 4명이 뛴 청주여고를 74-69로 이겼다.

박안준 중고농구연맹 사무국장은 “선수 부족을 해결하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오늘 결과는 어떻게 보면 알리고 싶지 않은 이야기”라고 씁쓸해 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3-06-2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