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2900km 떨어진 곳에서 원격 로봇 조종

입력 : ㅣ 수정 : 2013-06-18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희귀병 소년 닉 르그랜드의 시구 모습. / 유튜브 동영상 캡처

▲ 희귀병 소년 닉 르그랜드의 시구 모습. / 유튜브 동영상 캡처



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가 화제다.

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는 희귀병을 앓는 소년의 시구를 위해 로봇까지 동원한 메이저리그의 이야기다. 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를 접한 네티즌들은 한 소년을 위한 여러 사람들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지난 13일(한국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콜리시움 경기장에는 사람 대신 로봇이 시구자로서 마운드에 올랐다.

로봇은 희귀 혈액 장애를 앓고 있는 소년의 시구를 돕기 위해 경기장에 등장한 것.

이날 MLB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미국 캔자스시티에 사는 14세 소년 닉 르그랜드는 약 2900㎞ 떨어진 곳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 뉴욕 양키스 경기의 시구자로 나섰다.

그러나 재생불량성 빈혈(aplastic anemia)을 앓고 있는 르그랜드는 면역 체계가 약해져 더 이상 야구장을 찾을 수 없는 상태였다.

르그랜드를 위해 첨단 과학장비가 동원됐다. 먼저 초고속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구글 파이버’가 르그랜드의 집에 조그만 모형 야구장을 만들었다.

모형 야구장을 만든 데 쓰인 풀은 캔자스시티 로열스 홈구장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직접 가져온 것이었다.

콜리시움에는 구글이 만든 피칭 로봇이 등장했다. 르그랜드가 집 안에서 공을 던지면 센서를 통해 원격으로 신호를 전달받아 로봇이 대신 포수에게 공을 던져주는 것.

이날 르그랜드는 원격 화면을 통해 시구 포수로 나선 오클랜드 구원투수 라이언 쿡을 향해 공을 던졌고 쿡은 로봇이 대신 던진 공을 받았다.

투수인 쿡이 포수 역할을 한 데도 사연이 있다. 쿡의 여자친구는 구글과 계약한 광고대행업체에 다니는 언니가 있는데 언니에게서 르그랜드의 사연을 듣게 된 것이다. 쿡은 “누군가의 꿈을 이뤄주는 일을 할 수 있다면 정말 멋질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구단에 제안했더니 모두 적극 지지해줬다”고 말했다.

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를 접한 네티즌들은 “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 한 소년을 위해 여러 사람이 나서니 감동”, “희귀병 소년의 감동 시구, 영원히 잊을 수 없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