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학선 ‘투르 드 코리아’ 홍보대사에

2012 런던올림픽 체조 금메달리스트 양학선(오른쪽·21·한국체대)이 국제도로사이클대회 ‘투르 드 코리아 2013’의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양학선을 포함해 개그맨 서경석, 가수 바다 등 7명을 투르 드 코리아 2013 대회의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투르 드 코리아는 6월 9일 충남 천안 종합운동장~전북 무주 반디랜드(172㎞) 구간을 시작으로 16일까지 8일간 경북 구미·영주, 충북 충주, 강원 평창·양양·홍천 등을 거쳐 경기 하남 미사리 경정공원까지 총 1077.4㎞를 달린다.

올해 대회는 국제사이클연맹(UCI) 등록 선수로 구성된 엘리트 경주와 자전거 동호인들이 출전하는 스페셜 경주(9월 26∼29일 예정)로 나뉘어 개최된다. 엘리트 부문에는 국외 14개국에서 16개 팀이 출전하며 국내에서는 서울시청, 국민체육진흥공단 사이클팀 등 4개 팀이 참가한다. 1회 대회와 지난해 대회에서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한 박성백(국민체육진흥공단)은 통산 세 번째 정상에 도전한다.

이날 대회 8개 거점 지방자치단체와의 조인식도 함께 진행됐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3-05-16 27면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