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저서 ‘만취한 권력’…운명 예감?

입력 : ㅣ 수정 : 2013-05-10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저서들

▲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저서들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수행 중 9일 전격 경질당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과거 기자 시절 펴낸 책들이 새삼 관심을 끈다. 정치부 기자 경험을 토대로 신문사 논설위원을 지내면서 역대 정권들에 대한 비판을 아낌없이 내놨던 만큼 그의 책에도 권력자들에 대한 지적이 여과없이 나온다. 그러나 성추행 의혹으로 대통령의 첫 해외 순방 일정 도중 급거 귀국한 윤 전 대변인의 행보가 드러나자 그의 책 제목들이 도리어 화살이 된 듯한 모양새다.

윤 전 대변인은 2007년 ‘만취한 권력’이라는 책을 펴냈다. 이 책은 당시 노무현 정권에 대한 쓴소리를 엮어낸 것이지만 20대 젊은 여성과 술을 마신 뒤 성추행 의혹까지 불거진 윤 전 대변인의 행실을 꼬집는 것처럼 보인다.


윤 전 대변인은 또 2010년 ‘정치 통탄한다’와 지난해 ‘국민이 정치를 망친다’라는 등의 책을 펴냈지만 해마다 끊임없이 불거지는 정치권의 성추행, 성희롱 파문에다 국가적 망신까지 초래한 윤 전 대변인을 통해 국민들은 또 한번 정치에 실망감을 느끼게 됐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