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디스플레이 분쟁’ 이르면 14일 첫 실무협상

입력 : ㅣ 수정 : 2013-03-12 0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과 LG가 디스플레이 분쟁 해결을 위한 첫 실무협상 일정을 빠르면 14일쯤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오는 14일이나 15일 실무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지식경제부 관계자는 “14일이나 15일 중 하루로 하기로 하고 적당한 장소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양사 관계자들도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이며 “다른 변수는 없다”고 했다.

양사는 지난해 분쟁이 격화되는 과정에서 상호 제기한 4건의 소송 가운데 최근 각각 1건씩을 최근 자진 취하해 현재 2건의 특허소송을 진행 중이다. 실무협상에서는 이들 소송에 걸린 LG디스플레이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 7건과 삼성디스플레이의 LCD 기술 7건 등 총 14건의 기술에 대한 특허침해 인정 여부와 보상 문제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3-03-1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