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TP 로비’ 인수위 직원 등 12명 적발…朴당선인 비서실소속 1명 형사입건 안해

입력 : ㅣ 수정 : 2013-02-21 0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의원 보좌관 등 4명 영장
대구테크노파크(TP)의 정치권 로비사건<서울신문 2월 14일자 10면>을 수사하고 있는 대구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직원과 국회의원 보좌관 등 모두 12명을 적발했다.

경찰은 이들 중 전 국회의원 4급 보좌관 류모(44)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직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현재 인수위에서 일하는 한모(50)씨 등 6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직원 이모(39)씨와 전 국회의원 보좌관 손모(40)씨 등 2명은 직무 연관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형사입건하지 않았다. 이씨 등은 국내에서 한 차례 골프 접대를 받고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받은 것만 확인됐다.

류씨는 2011년 8월부터 한 달간 19대 총선 출마 비용으로 불법 정치자금 5500만원을 기부받았고, 대구TP의 예산증액과 관련해 2009년 9월부터 2011년 9월까지 해외골프 1회, 국내 골프 4회, 현금 500만원 등 모두 1050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대구TP 모바일융합센터 김모(55) 전 센터장에게 신규사업예산 증액과 관련해 편의를 봐주고 국내외에서 세 차례에 걸쳐 500만원 상당의 골프 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인 박모(45)씨는 골프 접대 등 550만원 상당을 제공받은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또 모바일시험장비 납품 및 교육사업 과정에서 편의를 제공한 뒤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횡령, 배임수재) 등으로 이모(58) 전 대구TP 원장 등 대구TP 관계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납품업체 관계자 2명을 입건했다. 모바일융합센터 지원업무와 관련해 이 전 원장으로부터 현금 300만원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대구시 사무관 금모(50)씨도 입건했다. 이 밖에 경찰은 박사학위 논문 심사를 도와주는 대가로 대구TP 모바일융합센터장 김씨로부터 법인카드를 건네받아 2500여만원을 사용한 지역 모대학 교수 이모(55)씨를 입건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3-02-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