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재벌 총수 만나자 “저만 웃네요?”

전경련·中企중앙회와 잇단 회동 안팎

26일 중소기업중앙회와 전경련에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사뭇 달랐다. 전경련에서는 웃음이 귀했다. 전경련 관계자들이 상당히 긴장한 듯 보였다. 박 당선인과 차례로 악수하면서 “환영합니다.”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넸지만, 바로 이어진 사진 촬영에서 박 당선인은 “저만 웃고 찍는 것 같네요.”라고 농담 아닌 농담을 건넸을 정도였다.


▲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 당선인 오른쪽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국회사진기자단

정몽구(현대차), 정준양(포스코), 허창수(GS), 구본무(LG), 최태원(SK) 등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자리했다. 당선인 쪽에서는 유일호 비서실장과 진영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조윤선 대변인이 함께 했다.

5년 전 ‘비즈니스 프렌들리’를 표방했던 이명박(MB) 당선인과 마주했을 때와는 달리 대화 내용도 그다지 살갑지 못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먼저 “좋은 일자리가 복지이자 민생이라고 믿는다. 특히 학력 성별 연령 장애 등 구분 없이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 잘못된 관행은 극복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제대로 된 시장 경제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경제민주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지만, 박 당선인은 쪽방촌 얘기로 시작했다. “쪽방촌과 기초생활 수급자 가정도 다녀왔다. 올 겨울 많이 추운데 그분들이 느끼는 체감온도는 실제보다 더 낮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대기업도 좀 변화해 주시길 바란다. 경영 목표가 회사의 이윤 극대화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공동체와의 상생을 추구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도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을 달라.”는 박 당선인의 말은 5년 전 MB의 발언과 같았다.

그러나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단체연합회에서는 웃음도 박수도 있었다. 박 당선인이 먼저 “이제는 마음으로부터 활짝 웃음꽃이 얼굴에 필 수 있도록, 여러분이 하하 활짝 웃으시는 게 내 소원으로 생각하고 여러분 기대에 반드시 보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중소기업 대통령론’을 내세웠다. “(지금까지)대기업 수출에 의존하는 외끌이 경제 성향을 띠었다면 이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같이 가고 수출과 내수가 함께 가는 쌍끌이로 가겠다.”면서 “중소기업 중심으로 재편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데 중심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현재의 재벌 중심 시스템에서 벗어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중심의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경제 성장을 이루겠다는 이른바 ‘근혜노믹스(박근혜+이코노믹스)’를 천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근혜 노믹스는 일자리 창출을 최고의 목표로 제시하면서도 그 방법론은 MB와 다르다는 분석이다.즉 정부의 수출·대기업 중심 정책에서 벗어나 내수·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함으로써 수출-내수, 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발전 전략을 중시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박 당선인의 정책 브레인으로 통하는 김광두 전 힘찬경제추진단장은 “박 당선인의 발언은 중소기업과 내수 중심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경제민주화와 성장을 모두 추구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운 기자 jj@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2-12-26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