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이슈대결에 밀리고… 文-安 단일화 역풍에 발목 잡혀

입력 : ㅣ 수정 : 2012-10-19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선여론조사 결과로 분석해 본 그들의 과제는
서울신문이 여론조사기관인 엠브레인과 공동으로 지난 16~1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는 주요 현안에 대한 ‘민심의 현주소’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주요 대선 후보들에게 숙제를 안기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로서는 이슈 대결에서 야권에 밀리고 있다는 점,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단일화라는 외통수 전략에 반대하는 유동층이 적지 않다는 점, 안철수 무소속 후보는 단일화와 무소속 대통령이라는 양날의 칼을 어떻게 다루느냐는 점이 고민거리가 될 수 있다.

새누리당의 경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논란과 관련, ‘더 이상 밀릴 수 없다’는 위기 의식이 작용하고 있다. 그동안 국회 중심의 원내 전략 차원에서 다뤄왔기 때문에 대선을 겨냥한 선거 전략과 ‘따로 노는’ 듯한 모습을 보여줬고, 이는 결국 여론몰이에 실패한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지적도 있다.

당장 박 후보의 발언 수위와 내용이 달라졌다. 박 후보는 19일 서울 지역 선거대책위 출범식에서 “책임을 져야 되느니 말아야 되느니, 대화록이 어쩌니 저쩌니 곁가지적인 내용이 많은데 중요한 것은 국민이 무엇을 궁금해하는가이다.”면서 “당시 국방부 장관이 NLL을 지키려 한 것을 야당에서 ‘회담에 임하는 태도가 경직됐다’고 비판했는데 그럼 NLL을 포기했어야 된다는 말인가.”라며 야당의 논리를 정면 반박했다. 박 후보의 작심 발언은 당분간 여야 사이에 ‘안보 프레임’이 형성될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다. 새누리당이 여야 원내대표간 ‘NLL 끝장토론’을 제안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같은 맥락에서 정수장학회 논란에 대해 박 후보가 “법적으로 무관하다.”는 기존 해명과 다른 전향적인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도 커졌다고 볼 수 있다. 서울신문 여론조사에서도 정수장학회와 무관함을 강조하는 박 후보의 주장에 동조하는 의견(20.1%)보다 박 후보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야권 논리에 수긍하는 견해(43.9%)가 2배 이상 많았다.

문 후보와 안 후보의 고민은 결국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로 귀결된다. 현 단계에서는 정치공학적인 단일화만으로는 시너지 효과는커녕 두 후보 지지층의 20% 정도가 박 후보에게 돌아설 수 있다는 서울신문 여론조사 결과는 두 후보 캠프가 지닌 고민의 지점을 여실히 보여준다. 게다가 문 후보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와 함께 박 후보와의 대결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주만 해도 문 후보는 안 후보를 향해 입당 후 단일화를 논의하자고 하거나 조국 서울대 교수의 3단계 단일화 방안에 찬성한다며 동참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NLL 논란이 벌어지면서 안보 프레임에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샌드위치처럼 양쪽을 다 신경 써야 하니 더 힘들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단일화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독자 행보를 통한 비전 제시와 지지층 결집에 주력하고 있는 안 후보도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다. 안 후보는 독자 출마와 야권 단일화 사이에서 딜레마에 빠져있다.

최근 지역정책포럼 형태로 지역조직도 갖추고 200여명에 가깝게 정당과 비슷한 수준으로 캠프 몸집도 불렸지만 독자 출마를 강행할 경우 정권교체 실패 때 돌아올 비난을 감수해야 한다. 당분간은 계속 유보적인 태도를 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2012-10-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