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권파, 이석기·김재연 ‘국회 제명’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2-05-19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끝까지 비례대표 사퇴 거부 땐 새누리·민주에 공조 시나리오
비례대표 국회의원 부정 선거 논란의 책임을 지고 경쟁 부문 비례대표 후보자 전원 사퇴를 결의한 당 방침에 반발해 의원직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구당권파 이석기·김재연 비례대표 당선자에 대해 통합진보당 신당권파가 급기야 국회 제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내 제1, 2당인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의원들의 협조를 구해 국회 내에서 정식으로 의원 제명 절차를 밟겠다는 것이다. 부정 경선으로 만신창이가 된 당의 환부를 과감히 도려내고 새롭게 쇄신해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진보 정당으로서 미래를 기약할 수 있다는 절박감의 발로로 해석된다.
“신당권파 비대위 지지”  통합진보당 광역시·도당 위원장들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권파 주축의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현 경기도당공동위원장, 김희봉 충남도당공동위원장, 박창완 서울시당공동위원장, 김종민 서울시당공동위원장, 이은주 인천시당공동위원장, 홍영표 서울시당공동위원장, 한정애 인천시당공동위원장. 김명국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당권파 비대위 지지”
통합진보당 광역시·도당 위원장들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권파 주축의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현 경기도당공동위원장, 김희봉 충남도당공동위원장, 박창완 서울시당공동위원장, 김종민 서울시당공동위원장, 이은주 인천시당공동위원장, 홍영표 서울시당공동위원장, 한정애 인천시당공동위원장.
김명국기자 daunso@seoul.co.kr



18일 통합진보당에 따르면 신당권파는 이·김 당선자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두 가지 안을 만들었다고 한다. 복수의 신당권파 관계자는 “첫째는 내부적으로 반드시 이·김 당선자를 사퇴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사퇴가 여의치 않을 경우 새누리당, 민주당과 힘을 합쳐 국회 차원에서 두 사람을 제명시키는 쪽으로 공조를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다양한 경로로 민주당에 제명 추진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덕성’이라는 진보 정당의 핵심 가치에 치명타를 입힌 내부의 적을 외부의 힘으로 쳐내는 ‘이이제이’(以夷制夷)를 택한 극약처방으로 풀이된다. 국회 제명 절차는 윤리특별위원회와 본회의를 거쳐 표결로 결정된다.

하지만 민주당은 “왜 우리 손에 피를 묻혀야 하느냐.”고 떨떠름해했다는 후문이다. 민주당은 야권 연대 맹신을 4·11 총선 패배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며 대선 전략 수정을 시사했었다. 야권 연대 결별을 경고한 셈이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비대위에서 야권 연대 추진 여부를 놓고 의원총회를 소집하겠다고 밝힌 것도 심상치 않다. 그는 “야권 연대에 깔린 어둠이 걷히는 게 아니라 더 깜깜한 밤이 되는 것 같다.”면서 “필요성에 절감하지만 모든 문제의 해결은 통진당이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신당권파에서는 대선 야권 연대 과정에서 쇄신한 당의 모습을 민주당에 보여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강기갑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비대위원장을 예방해 “(이·김 당선자 등 비례대표) 당선자들이 당 중앙위원회의 (사퇴) 결의를 따르고 쇄신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야권 연대를 잘해보자.”고 말했다고 한다.

부정으로 당선된 의원들을 실질적으로 배제할 수 있도록 한 ‘통진당 사태 방지법’을 제안한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을 포함해 새누리당은 연일 통진당 부정 경선 연루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이 열쇠를 쥔 셈이다.

강주리기자 jurik@seoul.co.kr

2012-05-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