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폭력학생, 어느 대학 다니나 했더니…

입력 : ㅣ 수정 : 2012-05-13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대련 50명 등 주도 ‘이석기 비례’ 지키기?… 생중계 되는데도 폭력
“저는 공동대표에서 물러난다. 고마웠다. 행복했다.”

12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중앙위원회가 열리기 직전에 있은 통합진보당 이정희 공동대표의 사퇴 선언은 이날 폭력 사태의 도화선이 됐다. 이 공동대표가 회의장을 벗어난 뒤 당권파는 조직적이고 집요하게 회의를 방해했고 막판에 강령 개정안이 통과되자 200여명이 단상으로 돌진해 유시민·조준호 공동대표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후 발생한 폭력 사태의 책임을 이 공동대표가 지지 않도록 당권파가 미리 이 공동대표를 사퇴시키고 회의장 밖으로 내보낸 게 아니냐는 말도 나돌았다. 당권파인 ‘경기동부연합’의 핵심 이석기 비례대표 2번 당선자는 중앙위 시작 직전에 회의장을 들러 당원들을 만났다. 대화 내용은 상세히 전해지지 않았으나 비당권파 측 관계자들은 회의 진행 방해와 관련한 모종의 지시를 내린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이날 폭력 사태는 당권파 당원들과 일부 대학 총학생회 연합체인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의 경기동부연합 성향 학생 50여명, 그리고 통합진보당 학생위원회 소속 학생 등 200여명이 주도했다. 이 중에는 경희대 국제캠퍼스 출신의 정용필 한대련 의장과 한대련 집행위원장도 있었다. 한대련 집행위원장 출신인 김재연 비례대표 3번 당선자는 중앙위 회의장의 구석진 곳에 서서 필리버스터와 폭력 행위를 묵묵히 지켜보다 취재진을 피해 한대련 학생들 사이로 몸을 숨기기도 했다.

2007년 이전까지 기존의 운동권 학생조직인 ‘한국대학생총연합회’와 한대련을 오가며 활동하던 경기동부연합 학생들은 2007년 이후 대거 한대련에 들어오며 요직을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장부터 집행위원장, 사무처장에 이르기까지 핵심 직책은 모두 경기동부연합이 거머쥐었다. 한 통일운동 단체 관계자는 “경기동부연합이 6~7년 전부터 학생 조직을 장악하기 위해 학교에 이른바 ‘지도 사업’을 나갔었다.”고 말했다. 이렇게 조직된 학생들이 폭력사태에 앞장서며 사실상 ‘이석기 키즈(kids)’ 역할을 해온 셈이다. 학생들은 기자들이 소속 대학을 묻자 “그런 것은 왜 물어보느냐.”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정용필 의장은 “한대련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이들을 비롯해 당권파들이 전국에 인터넷으로 생중계되는 상황인데도 회의를 폭력으로 저지한 것은 어떻게든 이 당선자의 19대 국회 등원을 관철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앙위 차원의 비례대표 후보 일괄 사퇴 의결만 면한다면 19대 국회 입성이 기정사실화되기 때문이다. 현재 선거법상 본인의 자진 사퇴 말고는 이 당선자의 국회 등원을 저지할 수단은 마땅치 않다. 19대 국회 개원 이후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이 당선자 제명을 상정해 처리하는 방법이 유일하지만 재적의원 3분의2(20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데다 대선을 앞두고 야권 연대가 절실한 민주당이 이 같은 부담을 떠안을 공산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현정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