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알바 내세워 일본해 유지 서명”

입력 : ㅣ 수정 : 2012-04-18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원 주도하는 홍일송 버지니아한인회장

미국 백악관 홈페이지 ‘미국 교과서 동해 표기로 바로잡기’ 청원 서명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버지니아한인회 홍일송 회장은 16일(현지시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해 청원은 일본 정부가 ‘아르바이트생’을 내세워 조직적으로 서명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일송 버지니아한인회장

▲ 홍일송 버지니아한인회장

백악관 홈페이지의 일본해 청원은 처음부터 서명자 수가 ‘비정상적으로’ 많이 몰린 데다 서명자들의 이름(First Name)이 대부분 미국식이 아닌 일본식이라는 점이 의심쩍다는 것이다.

홍 회장은 “미국 시민권자들은 대부분 성은 한국식이나 일본식을 유지하더라도 이름은 ‘마이클’ 같은 미국식으로 쓰는데, 일본해 서명자 대부분은 일본식 이름으로 돼 있다.”면서 “일본 거주 일본인들이 조직적으로 서명에 나서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2007년 한인회가 미 하원 일본군위안부 결의안 채택 운동을 벌일 때 CNN방송에서 찬반 앙케트 조사를 한 적이 있는데, 그때 일본 입장 지지자가 순식간에 60만명을 넘어 한국 입장 지지자 수를 역전한 전례가 있다.”면서 “미국 내 일본교포들은 대체로 일본 국내 문제에 큰 관심이 없는 점으로 미뤄 그 당시에도 일본 정부가 일본 본토 국민들을 조직적으로 동원했다는 의혹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막대한 자금을 무기로 조직적으로 움직이면 힘든 싸움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백악관 홈페이지 동해 청원 서명자가 일본해 청원 서명자 수에 최종적으로 역전될까 걱정된다.”고 했다. 홍 회장은 “백악관 온라인 청원은 이름과 이메일주소만 필수 입력사항이고 거주지는 선택사항이기 때문에 미국 이외 지역에서도 얼마든지 서명에 참여할 수 있다.”며 “일본 정부가 한인들의 백악관 서명운동에 놀라 부랴부랴 대응에 나선 것 같다.”고 했다.

홍 회장은 “우리 입장은 일단 미국 교과서의 일본해 표기를 동해 표기로 바꾸는 것”이라면서 “교과서가 바뀌면 순차적으로 정부 공문서 등도 바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 김상연특파원

carlos@seoul.co.kr

2012-04-1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