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당선자에게 듣는다] 전국 최다득표 새누리 강남갑 심윤조 “진정성 통해… 정치신뢰 찾을것”

입력 : ㅣ 수정 : 2012-04-17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년 외교관 외길… “안보·남북관계 일조”
“국민들에게 신뢰 잃은 정치를 되살리고 싶다.”

새누리당의 ‘텃밭’인 강남갑에 출마해 압도적인 지지율로 당선된 새누리당 심윤조 당선자는 1977년 외무고시 합격 후 30년 동안 외교관 ‘외길인생’을 걸어온 대표적인 외교안보 전문가다. 그는 “이번에 지역 주민들이 너무 큰 사랑과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주민들에게 낮고 겸손한 자세로 다가가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19대 국회 입성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심 당선자는 지난달 14일 역사관 논란을 빚은 박상일 벤처기업협회장의 공천이 취소되면서 뒤늦게 이번 총선에 뛰어들었다. 그런데도 전국 최다득표(8만 2582표)자라는 기록을 세웠다. ‘강남벨트’의 상징인 강남갑 민심이 확고부동한 여당 편임을 방증하는 수치다.

심 당선자는 “인지도가 낮았지만,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매일 유세하면서도 유명인사를 초빙한 적이 한번도 없다.”며 “선거운동원들과 직접 뛰어다니며 주민들에게 진정성을 가지고 낮은 자세로 다가간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고 자체 평가했다. 그는 이어 “결국 낮은 인지도가 극복되지는 못했지만, 민주당이 집권했을 때와 야당이 됐을 때 주요 정책에 대해 ‘말바꾸기’한다는 인상을 준 것에 불안감을 느낀 주민들이 새누리당에 한번 더 기회를 주신 것 같다.”며 당에 공을 돌렸다.

심 당선자는 선거운동 기간에 지역 주민들을 만나서 질책과 격려를 동시에 받았다고 한다. 그는 “특히 새누리당이 이름만 바뀐 것이 아니고 과거와 달라졌다는 점을 확실히 보여 달라는 부탁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향후 의정활동에 대해서는 “외교안보 전문가로서 가진 경험과 국제 네트워킹을 살려서 안보도 튼튼히 하고 남북관계도 안정적으로 관리하도록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서는 “북한의 안보 위협에 대해서는 준엄하게 대처하되, 인도주의적인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12월 대선에서 초선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는 희망도 내비쳤다. 그는 “박근혜 위원장이 평소에 정치개혁이나 외교안보, 대북관계에서 추구하는 가치와 지향점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당에서 주어지는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기자 stylist@seoul.co.kr

2012-04-1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