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터틀넥의 사나이’ 잡스 탄생배경은

입력 : ㅣ 수정 : 2011-10-13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의 공동 창업자 스티브 잡스는 생전 검은색 터틀넥 셔츠와 리바이스 청바지, 뉴밸런스 운동화 차림을 고수한 것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1980년대 이전만 해도 셔츠에 넥타이, 조끼까지 갖춰 입었던 잡스가 왜 검은색 터틀넥 셔츠만 고집하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애플CEO 스티브 잡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애플CEO 스티브 잡스.

미국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잡스가 1980년대 초 일본 소니사를 방문하면서 터틀넥 셔츠를 ‘유니폼’으로 삼게 됐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월터 아이잭슨이 집필해 오는 24일 출간되는 그의 전기 ‘스티브 잡스’에 밝힌 것으로, 이날 인터넷 매체 ‘고커’에 자서전 일부가 공개됐다.

전기에 따르면 일본을 방문한 잡스는 소니사 직원들이 유니폼을 입는 것을 신기하게 생각하고 모리타 아키오 당시 소니 사장에게 이유를 물었다. 모리타 사장은 “전쟁 후 입을 것이 없었기 때문에 사원들에게 유니폼을 제공했는데, 이것이 나중에는 소니의 특징으로 발전했고 서로 단결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소니의 유니폼은 유명 디자이너 미야케 잇세이가 만든 것으로, 소매가 지퍼로 제작돼 떼어내면 조끼로도 입을 수 있는 혁신적인 디자인이었다.

소니의 유니폼에 깊은 인상을 받은 잡스는 미야케를 만나 애플 직원들을 위한 디자인을 부탁, 표본을 몇 개 받아 미국으로 돌아갔다. 잡스가 미야케의 조끼를 유니폼으로 입자고 제안하자, 애플 직원들은 질색했다. 잡스는 “나는 야유를 받으며 무대 밖으로 쫓겨났다. 모두 내 아이디어를 싫어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잡스는 이런 과정을 거쳐 미야케와 친구가 됐고 두 사람은 편의성이나 스타일 측면에서 잡스가 자신만의 유니폼을 입는 것이 좋겠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미야케는 잡스가 유니폼으로 선택한 검은색 터틀넥 셔츠를 수백장 만들어줬다. 작가 아이잭슨은 전기에서 잡스가 옷장에 쌓인 터틀넥을 보여주며 “평생 입을 만큼 충분한 양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서린기자 rin@seoul.co.kr

2011-10-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