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수 ‘아쉬운 고별무대’ 곽윤기·이정수 ‘어색한 만남’

입력 : ㅣ 수정 : 2011-04-18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러 가지 의미가 교차한 무대였다. 떠나는 자와 돌아온 자가 엇갈렸다. 돌아올 수 없는 이는 옆에서 이들을 지켜봤다.

안현수 연합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현수
연합뉴

인연은 얽히고설켰다. 17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쇼트트랙 전국종합선수권대회였다. 이 대회는 2011~12시즌 대표 선발전도 겸하고 있다.

떠나는 이는 안현수(글로벌엠에프지)다. 이날이 러시아로 떠나기 전 한국에서 마지막 무대였다. 경기 시작 전부터 표정이 눈에 띄게 굳어 있었다. 오래도록 천천히 몸을 풀었다. 세심하고도 정성스럽게 온몸 근육 하나하나를 점검했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3관왕·세계선수권대회 5연패를 이룩한 ‘쇼트트랙 황제’도 이날만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마지막으로 꼭 국가대표 자격을 얻고 싶었다. 명예 회복이 필요했다. 안현수는 경기 시작 직전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 오늘 내 최고의 모습을 보여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힘에 부쳤다. 전날 500m 1위에 오르면서 스피드는 회복됐다는 게 증명됐다. 문제는 체력이었다. 1000m와 1500m 모두 결승에 오르는 데 실패했다. 각 종목 포인트를 합산해 8위까지 경기를 펼치는 3000m 슈퍼파이널에선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종합점수에선 42점을 얻었다. 4위 이정수와 동률이었지만 슈퍼파이널 순위에서 밀려 전체 5위로 결정됐다. 4명까지 선발하는 대표팀 승선에 실패했다. 경기를 끝낸 황제는 천천히 링크를 돌며 고개를 떨궜다. 두손으로 얼굴을 쓰다듬었다. 모든 게 마무리됐다. 아쉬운 결말이었다.

곽윤기(연세대)와 이정수(단국대)는 돌아왔다. 둘 다 대표팀에 복귀했다. 곽윤기는 1000m 결승에서 1위를 차지했고 3000m 슈퍼파이널에서 3위를 기록했다. 종합 점수 68점, 1위였다. 이정수는 슈퍼파이널에서 1위를 차지해 42점을 얻었다. 대표 선발 마지노선인 4위에 올랐다. 둘은 지난해 승부 조작 파문 뒤 처음, 같은 링크에 섰다. 이정수는 이미 전국체전 등에 나섰었지만 곽윤기가 늦게 복귀했다. 4주 군사훈련을 마치고 컨디션을 회복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논란 당시 치열한 진실 공방을 벌였던 둘이다. 어색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도 특별한 모습은 연출되지 않았다. 둘 다 서로 말을 안 건넸다. 경기 직전이라 긴장하기도 했고 아직 서먹하기도 했다. 전날 1500m 준결승에서 곽윤기가 이정수에게 밀려 넘어졌지만 그 순간에도 별 말 없이 등을 돌렸다. 둘은 이틀 내내 가벼운 눈인사만 나눴다. 곽윤기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들을 지켜보는 사람이 또 있었다. 승부 조작 논란으로 영구 제명 조치를 받은 전재목 코치였다. 한국에선 코치 생활을 할 수 없다. 현재 영국 대표팀 코치를 맡고 있다. 제자들이 뛰는 모습을 보기 위해 지난달 한국에 왔다. 전 코치는 “인연이 이리저리 얽히고설켰지만 언젠가 모두 웃을 날이 있을 거다. 다 잘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표정이 쓸쓸했다.

남자 대표로는 곽윤기, 이정수와 함께 신다운(서현고), 이호석(고양시청)이 뽑혔다. 세계선수권 우승자 노진규와 함께 대표팀을 구성한다.

여자부에선 기존 조해리(고양시청)에다 이은별·최정원(이상 고려대), 김담민(부흥고), 손수민(경희대)이 대표팀에 합류했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2011-04-1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