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환경재앙 오나] MB “구제역 매몰지 새달 말까지 정비”

입력 : ㅣ 수정 : 2011-02-19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얼굴) 대통령은 18일 구제역 가축 매몰지 오염 우려와 관련, “행정안전부·농림수산식품부·환경부가 3월 말까지 매몰지 정비 문제를 완결하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민 안심시키는 게 가장 중요”

이 대통령은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매몰지 사후 관리 대책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매몰 문제와 관련해 역량과 기술이 있고, (문제는) 우리가 얼마만큼 정성을 들여서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국민들에게) 안심시키기 위해 감독 기능을 철저히 하자.”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1차 매몰 때 소홀했던 것이 없나 정밀 점검해서 국민들을 우선 안심시키자.”며 “기술도 다 있는데 정성이 부족해서 일이 잘못되면 안 된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구제역 사태가) 마무리되면 이번 기회에 방역 시스템과 축산 선진화를 완벽하게 해서 백신, 방역 시스템을 정비하면 이제 대량 매몰하는 문제가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다.”며 “이를 국민들에게 자신을 갖고 정부가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주민을 위한 대책을 세워 주고 더 이상 걱정을 하지 않도록 관계 장관들이 책임지고 하라.”고 강조했다.

●“과학적 증명으로 괴담 돌지 않게”

특히 “미국산 쇠고기를 먹으면 광우병에 걸린다고 소문이 돌았다.”며 “과학적 근거가 없는데 괴담이 돌아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그런 일이 없도록 과학적으로 증명, 국민을 이해시키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국민은 ‘매몰할 때 추우니까 막 했을 것’이라고 걱정을 많이 하는데 언론에 보도된 상황의 사실 여부 확인이 안 되다 보니까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수기자 sskim@seoul.co.kr
2011-02-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