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한국의료계, 中 ‘옌다의료건강성’ 진출 러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1-02-13 18:00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 베이징 인근에 세계 최대 규모의 메디컬타운인 ‘옌다의료건강성’이 조성되면서 국내 의료인력이 잇따라 진출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곳에 한국 메디컬 클러스터가 조성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내놓고 있다.

최근 의료계에 따르면 의료인 네트워크 기업인 ㈜이노케어(대표 이화연 서초성모안과 원장)는 ‘옌다의료건강성’에 ‘베이징 이노케어 메디칼센터’를 설치, 3월 개원할 예정이다.

옌다의료건강성은 50만㎡ 부지에 조성된 메디컬타운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3000병상 규모의 병원과 국제의학연구소, 실버타운, 간호사교육센터, 국제컨벤션센터 등이 조성돼 있다.

이곳에는 서울대병원이 사업 주체인 중국 옌다그룹과 양해각서를 체결, 의대 설립과 교수진 파견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줄기세포 전문기업인 알앤엘바이오는 이곳에 세계 최대 규모의 줄기세포 치료센터를 건립 중이다.

이화연 대표는 “현재 안과·정형외과·마취과·산부인과 등 전문의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급 국내 의사들이 옌다그룹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취업비자 수속을 밟고 있다.”면서 “이들은 3월부터 이노케어 메디칼센터에서 정식 근무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들 의료인들은 취업비자가 나오면 중국에서 실질적인 의료서비스를 시작하게 되며, 별도의 시험 절차 없이 중국에서 통용되는 의사면허증을 발급받게 된다고 이노케어 측은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옌다의료건강성에 근무하는 한국 의사들의 연봉 수준은 국내보다 1.5∼3배가량 높게 책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중국 내 최상류층 비보험 환자를 대상으로 라식과 백내장 및 노안수술을 비롯, 관절내시경수술·무릎인공관절·태아분만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곳에서 사용하는 모든 의약품과 의료소모품도 국산을 사용하기로 계약조건에 명시했다.”고 밝혔다.

심재억 의학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1-02-14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