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판 고속도 다중추돌 8명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0-12-14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주 ~ 청원 구간서 17분새 3건… 23명 중경상
13일 새벽에 내린 눈·비로 도로가 결빙된 상태에서 다중 추돌사고로 불과 10여분 사이에 7명이 숨지고 20여명이 중경상을 입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날 오전 4시 15분쯤 경북 상주시 내서면 지천동 상주~청원 간 고속도로 청원 방면(하행선) 청원기점 71.7㎞ 지점에서 아스콘을 실은 채 커브길을 빠른 속도로 지나다 넘어져 있던 탱크로리 화물차량을 뒤따라 오던 다른 화물차와 카고트럭 등 차량 3대가 잇따라 들이받아 화물차 운전자 김모(41·경북 칠곡군 석적면)씨와 카고트럭 운전자 김모(60·부산시 동래구)씨 등 2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5분 뒤인 4시 20분쯤에는 이 추돌 사고 장소에서 1.7㎞ 떨어진 청원기점 73.4㎞ 지점에서 추돌사고로 정지해 있던 21t 탱크로리를 그랜저 승용차가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그랜저 승용차를 몰던 김모(44·서울 영등포구)씨 등 승용차 탑승자 5명이 모두 숨졌다.

이에 앞서 오전 4시 3분쯤에는 같은 방향 63.5㎞ 지점에서 경북고속 소속 버스와 승용차 등이 서로 뒤엉킨 10중 추돌사고가 발생, 버스 승객 등 2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7분 사이에 같은 고속도로 같은 진행 방향의 10㎞ 구간에서 7명이 숨지고 23명이 중경상을 입은 셈이다. 또 이날 오전 6시 24분쯤 중부내륙고속도로 서울 방향 상주시 공검면 공검터널에서도 승용차 간 추돌로 운전자 1명이 숨졌다.

교통사고 사망자들은 상주 성모병원과 적십자병원 등 2곳에 안치됐으며, 부상자들도 성모병원 등지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잇따른 사고로 상주~청원 간 고속도 남상주IC 부근의 구간이 7시간 가까이 전면 통제되면서 사고 지점 후방으로 차량 수백대가 교통정체를 빚었다. 또 사고가 난 탱크로리에 실렸던 도로포장용 아스콘 20t가량이 도로에 쏟아져 상주시 공무원들이 급히 방제작업을 펼쳤다. 상주시는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한 사고수습대책위를 구성해 가동에 들어갔다.

상주 김상화기자 shkim@seoul.co.kr
2010-12-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