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에 포탄 100여발 발사…해병대 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0-11-23 14: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북한군이 23일 오후 2시34분께부터 1시간가량 서해 연평도 북방 개머리 해안포 기지에서 연평도로 해안포와 곡사포 100여발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했으며 우리 군도 80여발 이상 대응사격을 했다.

북한의 해안포 사격으로 발생한 해병대 중상자 4명 중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23일 “중상자 4명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2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는 서정우 병장, 문광욱 이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군인 16명이 중경상을 입은 상태”라고 전했다.

마을 주민들도 방공호로 대피했으나 주민 3명이 부상했으며 추가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이 우라늄 농축시설을 전격 공개한데 이어 해안포 도발을 감행함에 따라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군은 이날 오후 2시34분부터 2시55분까지,오후 3시10분부터 4시42분까지 해안포와 곡사포 100여발을 연평도로 발사했다.이 중 수십발이 주민이 거주하는 마을로 떨어져 민간인 3명이 부상했다.



▲동영상 연평고교 김승규(18)군 제공



 합참 이붕우 공보실장은 “우리 군이 호국훈련의 일환으로 해상사격 훈련을 서해 남쪽으로 실시하던 중 북한이 수십 발의 해안포를 발사했고 수발은 연평도에 떨어졌다”며 “이로 인해 연평도에 산불이 발생하고 인명피해가 났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 군은 북한의 해안포 기지가 있는 육상으로 K-9 자주포로 대응사격을 했으며,추가 도발을 하면 강력히 응징하겠다는 내용의 경고방송을 실시했다.

 군은 국지도발 최고 대비태세인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고 전군에 경계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한미연합사령부와 연합위기관리태세 선포를 검토키로 했다.



 연합위기관리가 선포되면 대북 정찰.감시태세가 평시보다 강화되고 대북방어준비태세인 ‘데프콘’ 격상 등을 검토하게 된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5시55분 남북 장성급회담 수석대표 명의로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도발행위를 즉각 중지할 것으로 강력히 촉구하고 경고 후에도 계속 도발할 경우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북한이 23일 오후 2시34분께 연평도 부근에 다량의 해안포를 발사해 이중 수발은 주민들이 살고있는 연평도에 떨어져 섬 일대가 검은 연기에 휩싸여 있다.  연평도=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이 23일 오후 2시34분께 연평도 부근에 다량의 해안포를 발사해 이중 수발은 주민들이 살고있는 연평도에 떨어져 섬 일대가 검은 연기에 휩싸여 있다.
연평도=연합뉴스

[현장사진] “온동네가 불바다” 연평도에 北 포탄

 앞서 북측은 오전 8시20분 우리측에 “남측이 북측 영해로 포사격을 하면 좌시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발송했다.

 합참 관계자는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 호국훈련 일환으로 진행된 우리 군의 포사격은 우리측 지역에서 이뤄졌다”면서 “우리 군은 호국훈련 일환으로 백령도와 연평도 사이에서 포사격 훈련을 했으나 백령도 서쪽 및 연평도 남쪽 우리측 지역으로 사격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북한의 해안포 도발은 명백한 불법행위이고 정전협정 위반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상황 발생 직후 수석비서관회의를 수석비서관회의를 소집해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단호히 대응하되,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청와대 지하벙커에 있는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한민구 합참의장 등과 화상회의를 하고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는 김성환 외교통상,현인택 통일,김태영 국방,맹형규 행정안전 장관,임채민 총리실장,원세훈 국정원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군의 해안포 여러 발이 연평도 민가에 떨어져 곳곳에서 불이 났고 주민들은 면사무소 직원들의 지시에 따라 섬에 마련된 방공호 등으로 대피했고 우리 군과 경찰 당국은 인명피해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