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실천 신양 할아버지께 감사의 마음을…”

입력 : ㅣ 수정 : 2010-09-14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생들 모자이크 초상화 그려 30일 보은행사
가로, 세로 10㎝의 정사각형 나무판 위로 작은 붓이 몇 번 왔다 갔다 하더니 초상화의 일부분이 완성됐다. 수업과 수업 사이 이동시간에 학생회관 앞 천막을 찾아 초상화의 한 부분을 그리던 손동영(24·사회복지학과 3학년)씨는 “신양정보관에서 공부할 때마다 현관에 붙어 있는 신양 할아버지의 이름을 보고 감사하는 마음을 느꼈는데 뒤늦게나마 작은 성의를 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환하게 웃었다.
13일 오후 서울대 학생회관 앞에 모인 학생들이 정석규 신양문화재단 이사장의 모자이크 초상화를 그리고 있다. 모두 280조각으로 나눠 그린 초상화를 하나로 합쳐 30일 보은행사 때 증정할 계획이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3일 오후 서울대 학생회관 앞에 모인 학생들이 정석규 신양문화재단 이사장의 모자이크 초상화를 그리고 있다. 모두 280조각으로 나눠 그린 초상화를 하나로 합쳐 30일 보은행사 때 증정할 계획이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서울대에 10년간 133억원 넘게 기부

13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는 정석규(81) 신양문화재단 이사장을 위한 학생들의 보은(報恩) 행사 준비가 한창이었다. 사제간, 선후배간 끈끈한 정이 사라졌다고 하는 요즘 세태에서 보기 드문 훈훈한 장면이었다. 이달 30일로 예정된 행사에서 정 이사장에게 전달할 선물을 마련하기 위해 학생들은 이날부터 3일간 280조각으로 나눈 정 이사장의 초상화를 그리고 있다.

서울대 학생들 사이에서 일명 ‘신양 할아버지’로 불리는 정석규 이사장은 서울대에 10년간 133억원이 넘는 금액을 기부한 서울대 제1의 개인 기부자다. 건물 이름이 33동, 101동 등 숫자로 불리는 다른 건물들과 달리 ‘공대 신양’,‘인문대 신양’, ‘사회대 신양’으로 불리는 건물들은 모두 정 이사장의 기부금으로 건립됐다.

지난 7월 초 학생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신양 할아버지를 위한 행사를 준비하자는 글을 올린 석사과정의 문주용(25·화학생물공학부 2학년)씨는 “그동안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기부자에 대한 보답을 하는 자리는 없었다.”면서 “진정한 나눔을 실천하는 신양 할아버지에게 서울대생들의 감사 마음을 표하고 싶어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문씨가 앞장서 글을 올리자 학생들의 반응은 예상보다 훨씬 뜨거웠다. 문씨를 돕겠다고 나선 학생들이 많아지면서 15명 규모의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학교도 학생들을 돕기로 했다. 30일 행사를 진행할 장소 대관과 행사 홍보를 위한 현수막, 포스터, 단체 티셔츠 제작 비용은 모두 학교가 부담했다.

●학생들 성금 내 중·고생에 장학금

추진위원회 학생들이 이 행사를 준비한 것은 벌써 두 달이 넘었다. 이들은 개강 전부터 일주일에 한두 차례 모임을 가지면서 신양 할아버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고심했다. 그 결과 이들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인근 중고등학생 15~20명에게 일인당 50만원의 장학금과 서울대학생들이 봉사활동을 하는 공부방에 지원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여기에 ▲손수 쓴 감사편지 ▲학생들이 나눠 그린 280조각의 모자이크 초상화 ▲학생들이 직접 찍은 사진을 모은 모자이크 사진을 더할 예정이다.

정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초상화를 그리던 학생들을 보고 “지난 10년 동안 학생들을 위해서 봉사해온 씨앗이 결실을 맺는 기분”이라면서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다른 사람을 위해서 씨앗을 뿌리겠다는 실천을 하게 된 것은 참으로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이사장은 30일로 예정된 행사에 직접 참석해 선배의 입장에서 자신이 걸어온 인생길의 경험과 인생관에 대해 후배들에게 강연을 할 계획이다. 2002년 후두암 수술로 말이 자유롭지 못한 정 이사장의 원고를 학생 대표가 대독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샘이나기자 sam@seoul.co.kr
2010-09-14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