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동맹은 linchpin<린치핀:핵심>

입력 : ㅣ 수정 : 2010-07-02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한·미 동맹을 일컬어 ‘린치핀(Linchpin)’이라고 표현해 주목된다.

‘린치핀’은 마차나 자동차의 두 바퀴를 연결하는 쇠막대기를 고정하는 핀으로, 핵심·구심점·요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없으면 바퀴가 지탱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없어서는 안 될, 전체를 결정적으로 잡아주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라신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 연설에서 재정 적자 감축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라신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라신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 연설에서 재정 적자 감축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라신 AFP 연합뉴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이명박 대통령과의 양자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시작전통제권을 2015년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한·미 동맹을 가리켜 ‘린치핀’이라는 표현을 처음 썼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작권 연기 결정을 통해 한·미 양국이 기존의 안보 틀 내에서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적절한 시간을 줄 것”이라면서 “이(한·미) 동맹은 한국과 미국의 안보뿐 아니라 태평양 전체 안보의 핵심(Linchpin)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미국의 가장 친한 친구 중 하나”라며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그동안 미국이 다른 나라와의 동맹 관계를 표현할 때 자주 쓰는 표현은 ‘주춧돌(cornerstone)’이다. 아시아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일본과의 동맹관계를 주춧돌로 표현해 왔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이번 오바마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 중에 이 단어를 쓰기 약 2주 전부터 미 행정부와 백악관 관리들 사이에서 이미 한·미 동맹을 ‘린치핀’으로 표현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내부적으로 한·미동맹에 대해 새롭게 정의를 내리고, 밖으로 표출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양국 관계를 표현하는 용어가 갖는 함의를 고려할 때, 오바마 행정부가 한·미 동맹 관계에 얼마만큼 큰 비중을 두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워싱턴의 고위 소식통은 “‘린치핀’이라는 단어에는 이를 빼버리면 모든 것이 무너진다는 개념이 포함돼 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주춧돌(cornerstone)보다 훨씬 근본적이고 강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워싱턴 김균미특파원 kmkim@seoul.co.kr
2010-07-02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