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직으로 쓰인 ‘1번’은 조작”

입력 : ㅣ 수정 : 2010-05-29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韓·中 정상회담] 北국방위 평양서 이례적 내외신 회견
북한이 천안함 사태에 대한 관련성을 부인하는 대대적인 외교전에 나섰다.

천안함 사태와 관련,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이 높아지고 한·중 정상회담 등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국제사회를 상대로적극적인 선전전에 돌입한 것이다.

북한 국방위원회 박림수 정책국장은 28일 평양의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우리에게는 연어급 잠수정이요, 무슨 상어급 잠수정도 130t짜리 잠수정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TV와 평양방송이 전했다.
“北선 ‘번’표현은 체육선수에게만 써”  북한 국방위 관계자가 2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국방부가 제시한 어뢰 사진 내보이며 천안함 사태와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北선 ‘번’표현은 체육선수에게만 써”
북한 국방위 관계자가 2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국방부가 제시한 어뢰 사진 내보이며 천안함 사태와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도 초청

기자회견에는 일본의 교도통신 등 외신들과 평양주재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이 초대됐다. 북한 최고 권력자 김정일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고권력기관 국방위원회가 외신들을 초청해 기자회견을 열기는 처음이다.

박 국장은 회견에서 “130t짜리 잠수정이 1.7t짜리 중어뢰를 싣고 해군기지에서 떠나 공해를 돌아 ㄷ자형으로 와서 그 배를 침몰시키고 또다시 돌아간다는 게 군사상식으로 이해가 가느냐”며 “이치에 맞지 않는 소리”라고 주장했다.

박 국장은 우리 국방부가 제시한 북한 어뢰 관련 소책자에 대해 “어뢰를 수출하면서 그런 소책자를 준 적이 없다.”며 “세상에 어뢰를 수출하면서 그 어뢰의 설계도까지 붙여주는 나라가 어디에 있느냐”고 반문했다.

회견에 배석한 국방위 정책국의 리선권 대좌는 남측의 증거물로 제시한 어뢰에 쓰인 ‘1번’글자와 관련, “우리는 무장장비에 번호를 매길 때 기계로 새긴다.”며 매직으로 쓰인 것 같은 글자는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무장장비 번호 기계로 새겨”

그는 “북에서는 광명성 1호 등 ‘호’라는 표현을 쓰지 ‘번’이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는다.”며 “번이라는 표현은 축구선수나 농구선수 같은 체육선수에게만 쓴다.”고 지적했다.

리 대좌는 “남측은 가스터빈을 공개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이 어뢰공격에 의한 것이었다면 터빈이 없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국장은 회견을 마치면서 “선군의 기치 아래 핵억제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여 온 것은 오늘과 같은 첨예한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핵무기를 포함해 세계가 아직 상상할 수도, 예측할 수도 없는 우리의 강위력한 물리적 수단은 진열품이 아니다.”라고 위협했다.

그동안 북한은 지난 3월 백령도 인근에서 발생한 천안함 침몰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관련성을 부인해 왔으며 이와 관련한 보복이나 제재가 있을 경우 ‘전면전’에 나설 수 있다고 위협해 왔다.

이석우기자 jun88@seoul.co.kr
2010-05-29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