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IA 박기남 ‘제2의 신데렐라’

입력 : ㅣ 수정 : 2010-05-24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홈런포함 4타점 맹활약… KIA, 넥센 13-3으로 꺾어
박기남(29·KIA)은 지난해 그저 그런 백업 내야수였다. 지난해 김상현과 함께 LG에서 KIA로 이적했지만, 둘의 희비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김상현은 타격 3관왕에 오르며 ‘신데렐라 스토리’를 썼지만 박기남은 김상현의 백업 3루수에 불과했다. 김상현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만큼 소외감도 클 수밖에 없었다.

슬라이딩 쇼쇼쇼  프로야구 한화 오선진(앞쪽)과 전현태가 23일 대전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화-SK전이 우천 취소되자 팬들을 위해 홈으로 슬라이딩해 들어가는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슬라이딩 쇼쇼쇼
프로야구 한화 오선진(앞쪽)과 전현태가 23일 대전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화-SK전이 우천 취소되자 팬들을 위해 홈으로 슬라이딩해 들어가는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하지만 올 시즌 들어 기회가 찾아왔다. 김상현이 전지훈련 때부터 고질적인 무릎부상 때문에 빠진 자리를 박기남이 대신하게 된 것. 그는 전지훈련 때부터 누구보다 성실하게 올 시즌을 준비했고, 마침내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전날까지 24안타 16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KIA 조범현 감독은 “현재의 박기남이라면 김상현이 돌아와도 주전 3루수 자리를 되찾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말로 박기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3일 프로야구 광주 넥센전에서도 박기남은 펄펄 날았다. KIA는 박기남의 4타수 4안타(솔로홈런 포함) 4타점 맹타에 힘입어 넥센에 13-3 대승을 이끌었다. 박기남은 2-3으로 뒤진 3회말 2사2루에서 귀중한 동점 적시타를 때렸고, 5회말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로써 2연승을 달린 KIA는 22승22패로 승률 5할에 복귀했다.

잠실에서는 LG가 14안타, 두산이 15안타를 주고받는 불꽃 타격전이 펼쳐졌다. ‘라이벌’ 간의 난타전 끝에 두산이 7회말 손시헌의 2타점 결승타에 힘입어 LG에 11-7로 승리, 2연승을 달렸다. ‘주장’ 손시헌은 이날 5타수 2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두산 하위타선의 ‘핵’임을 증명했다. 이종욱은 도루 2개를 성공시켜 5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 기록(통산 41번째)을 달성했다. 대전 한화-SK전과 사직 롯데-삼성전은 모두 비로 취소됐다. 이에 따라 국내를 대표하는 ‘특급 좌완’ 류현진(한화)과 김광현(SK)의 선발 맞대결도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황비웅기자 stylist@seoul.co.kr
2010-05-2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